UPDATED. 2019-10-19 15:25 (토)
기업 체감경기 개선, 석 달 만에 꺾여
기업 체감경기 개선, 석 달 만에 꺾여
  • 조준상 선임기자
  • 승인 2019.05.2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절요인 제거한 경제심리지수, 2017년 11월부터 추세적 하락

소비자심리가 나빠진 데 이어 기업 체감경기 개선세도 석 달 만에 꺾였다. 비제조업의 체감경기가 나빠진 게 크게 작용했다. 제조업 체감경기는 환율 상승에 따른 수출 여건 개선 등에 힘입어 개선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5월29일 발표한 ‘2019년 5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5월 전산업의 업황 BSI는 73을 기록해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전산업 업황 BSI는 올해 2월 69에서 지난달 74까지 오르며 개선됐으나 하락으로 돌아섰다. 업황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지수화한 것이다. 100을 밑돌면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곳보다 많다는 뜻이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 업황 BSI는 1포인트 상승한 76이었다. 전자·영상·통신장비 업종이 오르고 석유정제·코크스, 화학물질·제품 업종이 하락했다. 매출의 절반 이상이 수출에서 발생하는 수출기업 업황 BSI는 원-달러 환율 상승 등으로 2포인트 오른 83이었다. 내수기업은 71로 1포인트 떨어졌다. 규모별로는 대기업은 1포인트 오른 82, 중소기업은 전월과 같은 69였다. 반면 비제조업 업황 BSI는 71로 3포인트 하락했다. 부동산업과 전문․과학․기술 업종이 크게 하락했다.

6월 전산업 업황 전망 BSI는 미‐중 무역전쟁 격화 등을 반영해 73으로 전월보다 4포인트 내렸다. 제조업 업황 전망 BSI도 2포인트 떨어진 75였다. 비제조업 업황 전망 BSI도 72로 5포인트 내렸다.

경제심리지수 추이(자료: 한국은행)
경제심리지수 추이(자료: 한국은행)

기업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BSI에다 소비자심리를 보여주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더해 만든 경제심리지수(ESI)는 91.6으로 3.7포인트 떨어졌다. 지난해 10월 -4.6포인트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계절적 요인과 불규칙 변동요인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91.7로 0.3포인트 하락했다. ESI 순환변동치는 2017년 11월 이후 추세적인 하락세에 있다. 이는 2017년 3분기나 4분기에 한국경제가 경기순환주기 상 하강 국면에 들어갔음을 보여주는 지표의 하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