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6:51 (수)
“정전선언 후 66년만에 북한과 미국 판문점서 만난다”(1보)
“정전선언 후 66년만에 북한과 미국 판문점서 만난다”(1보)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6.3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과 미국이 정전선언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미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고 밝혔다. 또한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면서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되고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서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며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오사카로 가는 전용기 안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만남을 제안하면서 북미 정상의 만남이 성사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졌다. 미국의 제안에 북한이 응답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DMZ에서의 북미 정상 만남에 대한 기대가 점차 커졌다.

특히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9일 밤 판문점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지면서 두 정상의 만남은 기정사실화됐다.

이번 만남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정전선언 66년만에 정전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에서 북미 정상이 만난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으로 북미 정상간의 만남이 확인된 가운데 이제 관심사는 두 정상이 어떤 내용의 만남을 가질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