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4 00:01 (토)
끝나지 않은 홍콩 시위…체포된 시위대 전원 석방 요구
끝나지 않은 홍콩 시위…체포된 시위대 전원 석방 요구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9.0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 장관, 시위대 5대 요구사항 중 송환법 외 4개 사실상 수용 거부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송환법 철회에도 홍콩 시위가 다시 격화하고 있다. 시위대는 이젠 송환법이 아니라 경찰의 과잉진압 진상규명과 체포된 시위대의 석방을 위한 시위라고 말한다.

캐리 람 행정장관이 지난 4일 송환법의 철회를 공식 발표했지만 시민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어제 밤 경찰과 시위대가 다시 맞붙었고, 오늘은 홍콩 국제공항 근처에서 대규모 시위가 예정돼 있다.

어제 밤 다시 결렬해진 시위에서 시위대는 도로에 바리케이트를 설치하고 불을 질렀으며, 경찰은 고무탄과 최루탄을 쏘면서 이에 대응했다. 또한 시위가 격렬해 지면서 부상자도 속출하고 있다.

시민들은 경찰의 과잉진압에 대한 진상조사와 시위 도중 체포된 시위대의 무조건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오늘은 14번째 대규모 주말 시위가 예정돼 있어 다시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송환법 철회에도 불구하고 시위가 다시 격화하고 있는 것은 시위대가 요구한 5개 사항 중 송환법을 제외한 나머지 4개에 대해 홍콩 정부가 사실상 수용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시위대는 홍콩 정부에 △송환법 철회 △경찰 폭력에 대한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 △폭도 규정 철회 △시위대 조건없는 석방 △보통선거(직선제) 실시 등 5대 사항을 요구했다.

그러나 홍콩 정부는 송환법 철회 외 나머지 4대 사항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시위대가 중요하게 요구하고 있는 경찰의 과잉진압에 대한 진상조사와 체포된 시위대 무조건 석방에 대해 람 장관이 사실상 거부하면서 시위대를 자극했다.

람 장관은 경찰 폭력에 대한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에 대해 “홍콩 독립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에 맡겨야 하고 지난달 21일 위엔룽에서 발생한 (백색테러) 사건도 주요하게 다룰 것”이라며 사실상 거부했다.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와 조건없는 석방에 대해서도 “기본법(헌법)과 기소절차에 따를 것”이라며 거부했다. [이코노미21]

지난 6월 15일 동대문 디지털플라자 앞에서 국내에 거주하는 홍콩 유학생들이 홍콩시위에 대한 연대와 지지를 호소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이코노미21
지난 6월 15일 동대문 디지털플라자 앞에서 국내에 거주하는 홍콩 유학생들이 홍콩시위에 대한 연대와 지지를 호소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