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6:36 (목)
저소득․저신용층 위한 ‘햇살론17’ 규모 2배 확대
저소득․저신용층 위한 ‘햇살론17’ 규모 2배 확대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9.2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취업 청년․대학생 위한 ‘햇살론 유스’ 내년 출시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저소득․저신용층을 대상으로 한 ‘햇살론17’ 규모가 올해 안에 현행 2천억원에서 4천억원으로 두배 정도 늘어난다.

내년에는 미취업 청년과 대학생을 위한 연 3~4%대의 햇살론도 출시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중앙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은 위원장은 햇살론 규모 확대와 관련해 “포용 금융을 위한 첫 번째 과제로 반드시 필요한 사람이 충분한 지원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햇살론17은 대부업 등 고금리 대출을 받은 저신용자들에게 중금리로 대환해 이자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도입됐다. 연 17.9%라는 높은 금리에 대한 우려가 있음에도 대부업보다는 금리가 낮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실제 수요가 예상치보다 많아 규모가 확대돼야 한다는 요구가 있었다.

이번달 2일 출시된 햇살론17은 18일까지 일평균(영업일 기준) 52억원으로 총 570억원이 공급됐다. 금융위는 공급 규모 확대 요구를 반영해 올해 공급 규모를 애초 2천억원에서 최대 4천억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내년 1월에는 취업을 하지 못한 청년․대학생을 위한 ‘햇살론 유스’(youth)(가칭)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 상품은 이자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연 3~4대 금리로 최대 1천2000만원까지 대출해 준다.

대출을 받는 차주는 최대 7년 안에 원리금을 분할 상환하면 된다. 학업이나 군 복무기간 등을 고려해 거치기간에 여유를 준 것이다.

또한 차주는 대출 전에 금융교육을 받아야 한다. 대출여부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의 대면상담과 정밀심사로 결정된다.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올해 말까지 3곳이 추가돼 전국적으로 총 51곳으로 늘어난다. [이코노미21]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에서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에 참석한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에서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에 참석한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