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6:36 (목)
KT&G 상상마당 대치, 문화예술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KT&G 상상마당 대치, 문화예술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9.3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KT&G(사장 백복인)는 서울 강남구 사옥에 있는 ‘상상마당 대치’를 문화예술 공간으로 재단장 한다고 30일 밝혔다. 지금의 ‘상상마당 대치’에 다목적 문화공간인 ‘대치 갤러리’와 휴게형 독서공간인 ‘상상마루’를 개관한다.

‘상상마당 대치’는 2006년 전문 공연장 ‘상상아트홀’로 출범해 2017년 ‘상상마당’의 일원으로 통합됐다. 이후 다양한 장르의 공연 관람이 가능한 ‘대치아트홀’과 예술 작품을 전시한 ‘아트큐브’로 운영돼 왔다. KT&G는 방문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문화공간 조성에 나섰다.

3층 대치아트홀 옆에 있는 아트규브를 9월 30일 1층으로 옮겨 ‘대치 갤러리’로 재탄생시켰다. 10월 1일에는 3층 대치아트홀 옆에 휴게형 독서공간 ‘상상마루’를 연다.

이번 새단장 기념으로 다양한 개관 기념행사도 계획돼 있다. KT&G는 ‘대치 갤러리’의 개관을 기념해 9월 30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정유미 작가와 함께 ‘KT&G 대치 갤러리 오프닝 전시-Silent Blue’를 개최한다. 이어서 10월 1일에는 ‘상상마루’ 개관을 맞아 ‘찾아가는 직장인 인문학’ 특강으로 ‘포노사피엔스’ 저자 최재붕 교수의 북 콘서트를 진행한다. 도서 추첨 행사와 저자 사인회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사진=KT&G
사진=KT&G

 

관계자는 “‘대치 갤러리’와 ‘상상마루’는 누구에게나 열린 문화공간”이라며 “앞으로도 각종 전시회와 프로그램을 운영해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