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23:35 (일)
국토부, 수소 시범도시 2022년까지 3곳 만든다
국토부, 수소 시범도시 2022년까지 3곳 만든다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10.10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도시의 에너지 기반을 수소로 하는 수소 시범도시2022년까지 만들어진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국무총리 주재의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올해 안에 전국 지자체 중 3곳을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수소도시란 도시가 필요로 하는 에너지원을 수소에 기반해 수소 생산 및 저장과 이송 활용이 가능하도록 수소생태계가 만들어진 곳을 의미한다.

수소생태계가 형성되면 냉난방 및 전기, 교통 등 도시 기능 유지에 소요되는 에너지가 수소로 유지될 수 있다. 수소도시의 가장 큰 장점은 수소에너지가 화석연료와 달리 청정에너지라는 것이다.

국토부는 주거·교통 분야의 수소 활용 기술을 점검하기 위해 도시 내 310의 면적을 수소 시범도시로 지정해 안정성 등을 검증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지방자치단체가 제출하는 수소 시범도시 조성계획을 평가해 12월 중 3곳을 최종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되면 1곳당 수소 친화 도시계획(MP) 수립비,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비를 포함한 총사업비의 50%가 국비로 지원된다. 총사업비 한도는 290억원이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