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5:56 (금)
미 하원, 터키 제재안 절대다수 찬성 의결
미 하원, 터키 제재안 절대다수 찬성 의결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10.3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 403표, 반대 16표로 가결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미국 하원이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지역을 침공한 터키 제재안을 절대다수 찬성으로 의결했다.

미 하원은 29일(현지시간) 터키에 대한 제재 법안을 찬성 403표, 반대 16표로 가결했다. 공화당 의원 15명만이 반대표를 던졌으며, 대다수 공화당 의원은 찬성했다.

제재안에는 시리아 철군 결정을 우려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또 제재안은 터키에 대한 무기판매를 금지하고, 터기에 군사 장비를 판매하려는 외국인 또는 외국 기업에 대해서도 제재를 부과하도록 하고 있다. 또 터키 고위 관리들의 미국내 자산 동결과 미국 방문도 금지하고 있다.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은 위기를 일으킨 후 완전치 않은 방안으로 대단한 타협을 이끌어낼 것처럼 행동하지만 실제로는 어떤 타협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 결과는 재앙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슬람국가(IS) 수장이 살해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불행하게도 터키인과 터키 정부에 감사함을 표했다”고 비판했다.

마이클 매컬 의원(공화당)도 “미국은 터키가 시리아를 침공해 IS에 맞서 싸우는 미국의 노력을 방해하는 것을 더이상 용납할 수 없다”며 “시리아에서 미군을 철수시킨 것보다 더 위험한 결정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제재안은 수주 내 발효되며 쿠르드족을 공격한 터키군이 철군할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하원은 트럼프의 시리아 철군 결정을 비난하는 결의안을 354대 60으로 채택했지만 이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은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 철군 결정 이후 터키군이 쿠르드족 침공을 강행하자 터키에 대해 강력하게 제재하겠다고 압박했다. 그러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터키를 방문해 시리아 북동부의 임시휴전을 이끌어내고, 이후 이 지역의 군사 긴장이 완화되자 제재를 철회했다. [이코노미21]

쿠르드인 거주 지역. 출처=위키백과
쿠르드인 거주 지역. 출처=위키백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