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23:22 (화)
트럼프, 중국 반발에도 ‘위구르인권법’ 서명
트럼프, 중국 반발에도 ‘위구르인권법’ 서명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20.06.18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슬람 소수민족 인권 탄압에 책임 있는 중국 당국자 제재
중국 “내정간섭”, “책임 미국에 있어” 경고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위구르인 등 이슬람 소수민족 인권 탄압에 책임이 있는 중국 당국자를 제재하는 내용을 담은 ‘2020년 위구르 인권정책법(위구르인권법)’17(현지시간) 서명했다. 중국 정부는 즉각 성명을 통해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에 이어 위구르인권법까지 서명함에 따라 미국과 중국과의 갈등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중무역전쟁에 이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으로 날로 격화하고 있는 미중 갈등은 위구르인권법 서명으로 전선이 넓어지는 양상이다.

중국은 홍콩인권법과 위구르인권법이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이라며 미국은 중국내 문제를 개입한 자격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이에 따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에 있다며 강력한 보복을 시사했다.

위구르인권법은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을 감시하고 수용소에 감금하는 탄압에 관여한 중국 당국자에 대해 제재 부과 및 비자를 취소하도록 했다. 또 미국 정부가 신장에서의 인권 침해뿐만 아니라 대규모 구금과 감시에 사용되는 중국의 기술 획득에 대해 의회에 보고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미국 정부가 위구르족과 미국에 살고 있는 다른 중국인이 당하고 있는 괴롭힘과 위협에 대해서도 조사하도록 했다.

이 법안은 하원에서 4131의 압도적 찬성으로 가결됐으며,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중국 외교부는 18일 성명을 통해 이 법안은 중국 신장의 인권 상황을 고의로 모독했고 국제법을 짓밟았으며 중국 내정에 함부로 간섭하는 것이라며 중국 정부와 인민은 이에 대해 강하게 분개하고 강력히 반대한다고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신장 문제가 인권이나 민족, 종교 문제가 아니라 대테러 문제라며 미국이 이 법안을 이용해 중국의 이익을 해치고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중단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단호하게 반대할 것이며, 이에 따른 모든 책임을 전적으로 미국이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홍콩민주화 시위 등으로 세계에 잘 알려져 있는 홍콩문제에 비해 중국 이슬람 소수민족 문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중국 서쪽에 위치한 신장위구르자치구에는 이슬람을 믿는 소수민족들이 살고 있다. 위구르족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밖에도 카자흐족, 타지크족, 키르키즈족, 우즈벡족 등이 살고 있으며 이들 대부분은 이슬람을 믿는 무슬림이다. 이 중 위구르족은 2000년도 중국 인구조사통계 기준 총 8,339,393명이며 이 가운데 8,345,622명이 신장에 거주하고 있다. 위구르족은 신장위구르자치구 인구의 45%를 차지한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