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8:33 (월)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현대차…영업이익 52.3% 감소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현대차…영업이익 52.3% 감소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0.07.2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매출 21조8590억원, 영업이익 5903억원, 순이익 3777억원
영업이익 증권사 컨센서스 3192억원보다 크게 높아 선방했다는 평가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2분기 영업이익이 반도막 났다.

현대차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52.3%나 감소한 590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3일 공시했다. 매출도 줄어 2분기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8.9% 감소한 218590억원으로 나타났다. 매출 감소에 따라 순이익도 크게 낮아져 지난해 동기 대비 62.2%나 감소한 3773억원으로 집계됐다. 판매는 36.3%로 줄어든 703976대로 나타났다.

현대차의 2분기 영업이익은 증권사들이 예측한 컨센서스 3192억원보다 크게 높은 수치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매출이 18.9%나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적자가 아니며 주요 세계 완성차업체들이 2분기에 적자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현대차의 실적은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

현대차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2분기 해외 주요 시장 판매가 크게 줄었지만 원화 약세 개별소비세 인하와 노후차 교체 지원 등 국내 시장의 세제 혜택 GV80, G80 등 신차 판매 호조 등으로 수익 감소를 줄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판매실적을 보면 올 2분기 국내시장에서 지난해 동기 대비 12.7% 증가한 225552대를 판매했으나, 해외시장에서는 중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세계경기위축에 따른 영향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47.8% 감소한 478424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국내 판매가 증가한 것은 우리나라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경기위축이 상대적으로 적었다는 점 외에도 개별소비세 인하, 노후차 교체 지원 등의 세제 혜택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상반기 매출은 471784억원(-7.4%), 영업이익 14541억원(-29.5%), 순이익 9300억원(-52.4%)으로 잠정 집계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과 이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여전한 상황이라며 하반기에도 선제적인 유동성 관리를 지속하면서 주요 신차의 성공적인 출시 및 지역별 판매 정상화 방안을 적극 추진해 수익성 방어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코노미21]

현대차의 2분기 영업이익은 증권사들이 예측한 컨센서스 3192억원보다 크게 높은 수치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의 2분기 영업이익은 증권사들이 예측한 컨센서스 3192억원보다 크게 높은 수치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사진=현대자동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