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20:17 (금)
강력한 봉쇄조치 시행되면 3명 중 1명 일자리 위태
강력한 봉쇄조치 시행되면 3명 중 1명 일자리 위태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0.08.1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할 경우 전체 일자리 중 46% 위태로워져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거리두기가 강화될 경우 고용이 위태로워지는 일자리가 35%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3개 중 1개가 위협을 받는 셈이다.

한국은행 조사국 고용분석팀이 발간한 ‘코로나19에 대한 고용취약성 측정 및 평가’ 보고서에 다르면 사회적거리두기가 강화될 경우 고용취약성이 높은 일자리가 전체 2700만개 가운데 35%인 945만개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업무상 대면접촉을 반드시 해야 하는 일자리 등까지 감안하면 전체 일자리 중 절반 정도인 46%(1242만개)가 코로나19 사태로부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일자리를 근무특성에 따라 분류할 경우 비() 필수 일자리 42%, 비() 재택근무 일자리 74%, 고()대면 일자리 55% 정도다.

필수 범주에 속하는 일자리는 보건ㆍ의료, 식료품, 전기ㆍ가스ㆍ수도, 운송 등 일상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산업으로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상관없이 생활을 위해 반드시 유지돼야 하는 분야다.

비필수 일자리는 숙박ㆍ음식, 부동산, 예술ㆍ스포츠ㆍ여가 업종 등이다. 우리나라의 비필수 일자리는 42%로 이는 미국(36%)보다 많고 유럽(42%)과는 비슷한 수준이다.

매일 외근을 해야 하거나 장비 및 기기를 직접 관리 수리해야 해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비재택근무 일자리는 74%로 매장판매 종사자, 조리사, 건설ㆍ채굴기계 운전원, 식음료 서비스 종사자 등이 이에 해당된다. 우리나라의 비재택근무 일자리 74%는 미국(58%)이나 유럽 평균(66%)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비필수이면서 재택근무가 어려운 비재택근무 일자리는 전체의 35% 정도였다. 이에 대해 오삼일 한은 고용분석팀 과장은 “감염병 확산으로 강력한 봉쇄조치가 시행될 경우 취업자 3명 중 1명은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어렵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에 해당하는 직업은 음식서비스, 매장 판매, 기계조작 등 저숙련 일자리였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대면접촉이 필요해 재택근무를 할수 없는 일자리도 위협을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 음식 및 여가 서비스 업종 종사자, 간호사, 경찰ㆍ소방직, 매장판매직, 금융사무직 등이 해당된다. 이들은 전체 취업자의 46% 달하고 있다.

결국 코로나19 확산으로 강력한 사회적거리두기가 시행되면 전체 일자리 중 35%가 위협을 받으며,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전체 일자리 중 46%가 위태로워진다는 것이다.

고용분석팀은 해당 일자리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고용이 회복되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산업별ㆍ직업별 고용 재조정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코노미21]

산업 직업별 취약 일자리 비중. 출처=한국은행
산업 직업별 취약 일자리 비중. 출처=한국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