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1:15 (목)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에 나선다…초대형 항공사 탄생 예고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에 나선다…초대형 항공사 탄생 예고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0.11.1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칼‧대한항공, 이사회에서 아시아항공 인수 결의
한진칼, 산은으로부터 8천억 받아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
대한항공, 유상증자로 인수 대금 마련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대한항공이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나선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경우 세계 10위권의 초대형 항공사가 탄생하게 돼 시장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진그룹은 16일 지주사인 한진칼과 대한항공이 각각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항공 인수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한진칼과 대한항공의 이사회 결의로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공식화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11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매각 희망이 보였으나 올해 9월 현산이 인수를 포기하면서 매각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국내 1위 항공사인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결의함에 따라 특별한 사정이 있지 않는 한 대한항공으로 인수될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대금을 총 180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내년 초에 2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인수자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지주사인 한진칼은 KDB산업은행으로부터 제3자 유상증자 방식으로 5000억원을 확보하고, 3000억원 규모의 교환사채를 발행하는 등 총 80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해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다. 한진칼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유상증자 전에라도 산업은행의 자금 지원(8000억원)이 이뤄지면 즉시 대한항공에 대여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확보한 자금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전환사채 3000억원을 인수하고, 신주인수대금 15000억원에 대한 계약금 3000억원에 충당할 예정이다.

KDB산업은행이 표류중인 아시아나항공을 대한항공이 인수하는 게 낮다고 판단한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는 항공업계를 조속히 안정화할 필요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초대형항공사가 탄생하게 된다. 지난해 두 항공사의 항공여객 점유율은 저비용항공사(LCC)를 포함해 54%에 달한다. 총 항공기는 300대를 웃돈다. 대한항공의 아사이나항공 인수에 대해 항공업계의 독과점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는 많지 않다. 증권업계는 초대형항공사의 탄생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이코노미21]

한진그룹은 16일 지주사인 한진칼과 대한항공이 각각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항공 인수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한진그룹은 16일 지주사인 한진칼과 대한항공이 각각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항공 인수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