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7:11 (화)
트럼프 정책 되돌리는 바이든…파리기후협약 복귀
트럼프 정책 되돌리는 바이든…파리기후협약 복귀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21.01.2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인종 평등 보장 행정명령에도 서명
동맹관계 회복과 국제적 현안에 적극 관여하겠다는 입장 밝혀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바이든 미 대통령이 트럼프 정책을 되돌리기 시작했다. 바이든은 취임 직후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협약 복귀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CNN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오후 취임식을 마친 뒤 3건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날 서명한 행정명령은 파리기후협약 복귀, 연방시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인종 평등 보장 등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내가 서명하는 행정조치 일부는 코로나19 위기의 흐름을 바꾸고 우리가 오랫동안 하지 않은 기후변화와 싸우는 것을 도와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진행한 정책을 되돌려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이해된다. 외신들에 따르면 행정조치 중에는 일부 이슬람국가 국민의 미국 입국 금지 조치 철회와 멕시코와의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선포한 비상사태의 효력 중단이 포함된다. 이들 정책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여론의 반발에도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며 강행했던 조치들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동맹관계를 회복하고 국제 사회 현안에 적극 관여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취임사에서 “우리는 어제의 도전이 아닌 오늘과 내일의 도전을 해결하기 위해 동맹을 복구하고 다시 한번 세계에 관여할 것”이며 “우리는 단순히 힘의 모범이 아닌 모범의 힘으로 이끌 것이며 (미국은) 평화와 발전, 안보를 위한 강력하고 신뢰받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와 고립주의를 벗어나겠다는 의지 표명이다.

이날 민주당 소속인 2명의 상원 의원이 임기를 시작해 2015년 이후 6년 만에 민주당이 상원에서 다수 정당의 지위를 회복했다. 또 지난해 11·3 대선과 함께 치러진 하원의원 선거에서 435석 중 221석을 차지해 211석을 얻은 공화당을 누르고 과반을 유지했다. 민주당이 6년 만에 상하원 모두 다수 정당이 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이코노미21]

사진=CNN 인터넷판 캡처
사진=CNN 인터넷판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