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5:01 (토)
EU, 32년만에 중국 제재…미중대결, 동맹국으로 확산
EU, 32년만에 중국 제재…미중대결, 동맹국으로 확산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21.03.2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U내 중국 기업의 자산동결과 관련 당국자 제재
미 재무부 “신장에서의 인권침해에 대한 책임 묻겠다”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위구르족 인권 문제 등으로 중국을 제재했으며, 중국 정부는 이에 반발하며 즉각적인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로이터, AFP통신에 따르면 EU 외무장관들은 22일 브뤼셀에서 회의를 열고 중국과 북한, 러시아 등 6개국 10여 명에 대해 제재를 부과하면서 중국 관리 4명과 국영기업 1곳을 포함시켰다.

EU가 중국을 제재한 것은 1989년 천안문 사태 이후 32년 만으로 EU내 중국기업의 자산동결과 관련 당국자 제재 등이 포함됐다.

미 재무부는 EU가 제재한 인사 2명을 인권침해 대상자에 포함시켰다. 이와 함께 중국 신장에서의 심각한 인권침해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모든 권한을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이에 즉각 반발하며 중국의 주권과 이익을 심각하게 침해했다는 성명과 함께 EU 인사 10명 및 4개 단체의 중국 입국 금지 등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의 주권과 이익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악의적인 거짓말과 가짜뉴스를 퍼뜨린 EU측 인사 10명과 단체 4곳을 제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영국, 캐나다도 중국 제재를 밝혀 미중 갈등이 중국과 서방의 대결구도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