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6:39 (금)
국민 80% “LTV 10% 추가 혜택 지원 확대해야”
국민 80% “LTV 10% 추가 혜택 지원 확대해야”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1.05.1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신규 대출액 중 우대 혜택 받은 비율 7.6% 불과
20와 40대에서 무주택자에 충분한 대출 필요하다는 응답 많아
15억원 초과아파트 주택담보대출 금지 적절하다 65.8%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8명은 무주택, 서민 실수요자에 대한 주택구입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가 13일 발표한 '가계부채 대국민 설문' 결과 응답자 중 83.7%는 무주택, 서민 실수요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10% 추가 혜택' 조치를 확대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갤럽이 일반 국민 600명과 전문가 12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현재 연 소득이 8천만원 이하인 무주택자가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에서 6억원 이하(조정대상지역 5억원) 주택을 사면 LTV 한도를 10%p(조정대상지역 20%p) 늘려준다.

그러나 대출자가 이런 요건을 충족해 우대 혜택을 적용받은 비율은 지난해 신규 대출액 가운데 7.6%에 불과했다. 이로 인해 우대 대상을 더 확대해 달라는 요구가 커졌다.

일반인, 전문가 모두 무주택자에 대해 충분한 대출이 필요하다(66.6%)고 답했다.

나이별로는 20대(77.9%)와 40대(72.3%)에서 무주택자에 대한 충분한 대출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61.2%는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기준 LTV를 40%로 제한하는 규제가 적정한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다만 전문가그룹에선 적정한 규제라고 답한 비율(47.1%)이 전체 국민(61.2%)보다 낮았다.

15억원 초과아파트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을 아예 금지하는 규제에 대해 응답자 65.8%가 적절하다고 응답했지만 전문가그룹에선 그 비율이 36.6%로 낮았다.

전문가 대상으로만 이뤄진 가계부채 증가 속도에 대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92.7%가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빠르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적극적인 대출이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도 87%로 나타났다. [이코노미21]

금융위원회가 13일 발표한 '가계부채 대국민 설문' 결과 응답자 중 83.7%는 무주택, 서민 실수요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10% 추가 혜택' 조치를 확대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진=이코노미21
금융위원회가 13일 발표한 '가계부채 대국민 설문' 결과 응답자 중 83.7%는 무주택, 서민 실수요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10% 추가 혜택' 조치를 확대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