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6:40 (수)
홍남기 2차 추경 공식화...피해‧취약계층 지원
홍남기 2차 추경 공식화...피해‧취약계층 지원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1.06.04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원은 적자국채 발행 아닌 추가 세수로 마련
전국민 재난지원금 주장하는 여당과 입장 달라

[이코노미21 김창섭 본부장] 홍남기 부총리는 4일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검토하겠다면서 재원은 적자국채 발행이 아닌 추가 세수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주요 연구기관장, 투자은행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에서 “고용회복과 포용강화가 동반된 완전한 경제회복을 위해 모든 정책역량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그 일환으로 “추가적 재정 보강조치 즉 2차 추경예산 편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추경 검토는 △백신공급, 접종 등 재난대책 △하반기 내수대책 및 고용대책소상공인 등 코로나 위기에 따른 피해 및 취약계층 지원대책이 중심이 될 것이라 밝혔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이번 추경은 올 초 세수전망과 달리 경기회복, 자산시장부문 추가세수, 우발세수 증가 등으로 인한 추가적인 세수가 예상됨에 따라 적자국채 발행없이 진행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홍 부총리는 “하반기 글로벌경제와 우리 경제의 회복 속도는 세계적인 코로나 확진 추이 및 백신접종 정도가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면서 “전반적으로 국제금융기구, IB기관, 연구기관 등이 하반기 글로벌경제가 V자 회복과 반등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우리 경제의 경우 실제 그러한 방향으로 실물흐름이 형성되고 있는 것은 다행”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현 시점에서 글로벌경제의 회복 흐름과 모멘텀을 놓치지 않고 최대한 활용하고 대내적으로 완전한 경제회복(포용회복)과 선도국가로의 도약을 확실하게 준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홍 부총리는 코로나 위기 회복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우리 경제의 잠재적 리스크 요인 △인플레 △가계부채 △부동산 문제 △자산쏠림 현상 △대외변동성 등이 불거지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홍 부총리가 추경의 지원대상 범위에 대해 ‘피해 및 취약계층 지원대책 중심’이라고 밝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원을 주장하는 여당과 다른 입장을 보였다. [이코노미2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가적 재정 보강조치 즉 2차 추경예산 편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가적 재정 보강조치 즉 2차 추경예산 편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기획재정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