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7:41 (목)
이주열, 연내 금리인상 더욱 선명하게 시사
이주열, 연내 금리인상 더욱 선명하게 시사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6.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은 총재 창립 71주년 기념사
“완화적 통화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하반기 역점 추진 사항으로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연내 금리 인상 여부는 경제상황의 전개에 따라 달려 있다는 발언보다 더욱 선명해졌다.

이 총재는 10일 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총재는 지난달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시장에 시그널을 줘야 한다는 의견도 있고 금통위에서도 이와 관련 많은 논의가 있었던게 사실”이라며 “연내 인상 여부는 결국 경제상황의 전개에 달려 있다”고 말해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한 바 있다.

이날 이 총재가 하반기 역점 추진 사항으로 ‘완화적인 통화정책의 질서있는 정상화’를 우선 꼽은 것은 연내 기준금리 인상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한국경제의 현황에 대해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부진에서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며 “대면서비스 회복이 여전히 더디고 취약계층의 고용사정이 아직 어렵지만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설비투자가 견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소비도 부진에서 점차 벗어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시장에서는 이 총재의 이같은 발언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의 근거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해석한다. 여기에 이 총재는 경기부양조치와 백신접종 확대 등으로 하반기 우리나라 경제가 더욱 뚜렷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통화정책의 조정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음을 설명한 것으로 이해된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과감한 경기부양책으로 금융불균형이 발생하고 민간 부채가 크게 늘어난 것도 지적했다. 그는 “전례없이 과감한 경기부양조치들이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면서도 “그러나 경제주체들의 위험추구성향이 강화되면서 실물경제에 비해 자산가격이 빠르게 상승했고 그 결과 자산불평들이 심화됐으며 민간부채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고 우려했다.

또한 최근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향후 글로벌 인플레이션 상황과 주요국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변화 등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며 “시장불안 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면 시장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코노미2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하반기 역점 추진 사항으로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하반기 역점 추진 사항으로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