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6:46 (수)
중국 지방정부 잇따라 비트코인 채굴금지
중국 지방정부 잇따라 비트코인 채굴금지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21.06.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굴금지 3개성…네이멍구자지주, 칭하이성, 윈난성
신장자치구의 창지주, 14일까지 채굴장 운영 중단 지시
류허 부총리 '가상화폐 채굴 및 거래 타격' 방침 분명히 밝혀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중국에서 비트코인 채굴을 금지하는 지방정부가 계속 늘고 있고 있다. 중국 윈난성 정부는 최근 '비트코인 채굴 기업의 전기 사용 관리에 관한 통지'를 발표해 사실상 성내에서 모든 비트코인 채굴을 금지했다.

윈난성은 네이멍구자치구, 칭하이성에 이어 중국내 성(省)급 행정구역으로는 세번째로 비트코인의 채굴을 공식적으로 금지했다.

14일 관영 신화통신 산하 중국증권보에 따르면 윈난성 정부는 비트코인 채굴장에 전기를 공급해 부당이익을 취한 이들을 엄중 처리하겠다고 경고했다.

지방정부 차원의 공식 발표는 없었지만 세계에서 비트코인 채굴이 가장 활발한 신장위구르자치구 일부 지역에서도 가상화폐 채굴장 단속에 나섰다.

신장자치구의 창지(昌吉)주는 9일 가상화폐 채굴장 운영 전면 중단 지침을 발표하고 14일까지 관내의 모든 가상화폐 채굴장 운영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중국에서 비트코인 채굴이 가장 활발한 신장자치구는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약 36%를 차지한다.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는 지난 5월 '가상화폐 채굴 및 거래 타격' 방침을 분명하게 밝혔다. 이에 중국 지방정부가 연쇄적으로 비트코인 채굴금지에 가세하고 있다.

중국 중앙정부의 비트코인 금지에 대한 의지와 각 지방정부의 동참으로 앞으로 중국내에서 합법적인 비트코인 채굴은 불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대안금융센터(CCAF)에 따르면 작년 4월 기준 세계 비트코인의 65.08%가 중국에서 채굴됐다. [이코노미21]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는 지난 5월 '가상화폐 채굴 및 거래 타격' 방침을 분명하게 밝혔다. 그래픽=이코노미21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는 지난 5월 '가상화폐 채굴 및 거래 타격' 방침을 분명하게 밝혔다. 이미지=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