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7:50 (금)
수출입은행, 요르단에 아랍지역 첫 크레딧 라인 개설
수출입은행, 요르단에 아랍지역 첫 크레딧 라인 개설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21.06.24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지점망 없어도 금융지원이 가능하도록 만든 제도
HBTF, 요르단 내 최다 지점망 보유 및 인접국에 네트워크 운영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22일 오후(현지 시각)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요르단 주택무역은행(HBTF)과 1억3000만달러 ‘전대금융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대금융이란 수은이 주요 수출, 투자 대상국 소재 은행에 크레딧 라인을 설정하고 자금을 빌려주면 해당 은행이 한국기업과 거래하는 현지 기업에 대출해 주는 금융기법이다. 이는 수은의 현지 지점망이 없는 지역에도 금융지원이 가능하도록 마련한 제도다.

수은은 요르단이 아랍지역의 물류 중계기지인 점에 착안해 자동차, 가전 등 주력 수출품의 역내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우리 기업의 이라크 재건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요르단의 대표 상업은행인 HBTF와 아랍 최초로 크레딧 라인을 개설한 것이다.

HBTF는 요르단 내 최다 지점망을 갖추고 이라크, 시리아 등 인접국에 다수의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어 아랍지역 최적의 파트너로 지목됐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알-카사우네(Bisher Hani Al-Khasawneh) 요르단 총리와 할라 자와티(Hala Adel Zawati) 에너지자원부 장관을 만나 요르단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한국 기업의 높은 경쟁력을 강조하고 수은의 적극적 금융지원 의사를 표명했다.

중동의 비산유국인 요르단은 에너지 안보를 위해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31%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방 행장은 “대중동 수출부진 타개와 이라크 인프라 재건사업 수주를 위해 이 지역의 금융, 물류 거점인 요르단에 크레딧 라인을 개설할 필요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크레딧 라인 개설을 통해 수출 확대가 예상되는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LG화학 등 현지진출 국내기업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이코노미21]

한국수출입은행은 22일 오후(현지 시각)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요르단 주택무역은행(HBTF)과 1억3000만달러 ‘전대금융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22일 오후(현지 시각)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요르단 주택무역은행(HBTF)과 1억3000만달러 ‘전대금융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