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00:46 (토)
2분기 성장률 0.7%···올해 4%대 성장 가능
2분기 성장률 0.7%···올해 4%대 성장 가능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1.07.2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소비와 정부소비 큰 폭 증가
민간소비, 12년 만에 최대폭 증가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올해 2분기 우리나라 GDP가 0.7% 성장하며 4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다. 민가소비와 정부소비가 큰 폭 증가하면서 경기회복을 이끌었다. 지난1분기 성장률 1.7%에 비해 경기회복세가 다소 낮아졌지만 연 4% 성장은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27일 ‘2021년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서 지난 2분기 우리나라의 GDP  성장률이 전기대비 0.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경기가 위축됐던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5.9% 성장했다.

 

GDP는 지난해 3분기(2.2%)부터 플러스로 전환한 뒤 4분기 연속 성장세를 유지했다.

 

2분기 경제성장은 민간소비와 정부소비가 이끌었다. 민간소비는 준내구재(의류 등)와 서비스(오락문화, 음식숙박 등) 등이 늘면서 전기대비 3.5% 증가했다. 민간의 성장기여도는 0.4%p다. 민간소비는 2009년 2분기(3.6%) 이후 1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정부소비도 3.9%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 1분기 성장을 주도했던 수출은 감소세를 보였다. 수출은 자동차, LCD 등을 중심으로 2% 줄었다. 반면 수입은 1차금속제품, 화학제품 등이 늘면서 2.8%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줄어 2.5%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를 중심으로 0.6% 증가했다.

 

우리나라 GDP가 4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연 4% 성장을 달성할 것인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한국은행은 올해 2~4분기 GDP 성장률이 전기대비 0.7% 이상을 기록할 경우 올해 성장률 목표치인 4.2% 달성이 가능하다고 분석한 바 있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올해 1분기 GDP 성장률이 1.7%를 기록했기 때문에 2~4분기 성장률이 0.6%대 후반 정도가 되면 연 4% 성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0.7% 중반에서 0.8% 정도면 4.1~4.2% 성장률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4%대 성장이 쉽지 않다는 주장도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꺽이지 않고 있으며 사회적거리두기가 격상됨에 따라 하반기 성장에 먹구름이 끼었다는 것이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 중이며 비수도권 3단계가 시행될 예정이어서 소비 위축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이코노미21]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2021년 2/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2021년 2/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