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22:29 (금)
‘18세~49세’ 8월26일부터 백신접종...8월9일부터 사전예약
‘18세~49세’ 8월26일부터 백신접종...8월9일부터 사전예약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1.07.3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까지 전국민의 70%인 3600만명 1차접종 완료
40대이하 10부제로 사전예약 후 접종 실시
사전예약 8월 9일~18일, 10개 대상군으로 나눠 실시

[이코노미21 김창섭 본부장] 방역당국은 9월까지 전 국민의 70%인 3600만명에 대해 1차접종 조기달성을 목표로 ‘18세에서 49세 예방접종 8월, 9월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9월 중에 3600만명에 대한 1차접종을 신속하게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예방접종과 관련해 40대 이하 청장년층은 10부제에 따라 정해진 날짜에 개별적으로 사전예약 후 접종을 실시한다. 사전예약은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10부제로 나눠 진행된다.

사전예약은 8월9일부터 18일까지 10개 대상군으로 나눠 실시되고 예방접종은 8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 시행한다.

또한 지자체별 특성과 방역상황을 고려해 각 지자체가 우선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대상에 대해서는 8월17일부터 접종을 실시한다.

정 청장은 “활동성이 높은 18세에서 49세의 청장년층에 대한 신속한 접종과 사회적, 신체적 제약으로 접종이 어려운 대상군별 특성을 반영해 맞춤형 접종대책으로 방역과 접종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신체적, 사회적 제약으로 접종 참여가 어려운 대상에 대해 맞춤형 대책이 마련된다.

방역당국은 발달장애인과 중증진행 위험이 높은 심장, 간 등의 장애인, 집단생활로 감염위험이 높은 직업재활시설 이용자 등을 먼저 접종하기로 했다.

또한 중증질환으로 현재 의료기관에 입원 중이거나 항암치료 등을 위해 수시로 외래 환자와 보호자는 치료받고 있는 병원에서 접종이 가능하다.

장기간 선상생활을 하는 국제항해 종사자는 선원수첩이나 고용계약서 등을 거점지역 지정 보건소에 제시할 경우 사전예약 없이 당일 접종이 가능하다.

아울러 주민등록번호가 말소된 노숙인, 입국 이력이 없어 예약이 불가능한 미등록 외국인에 대해서도 접종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30일 0시 기준 우리나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1710명으로 총 누적 확진자수는 19만6806명이다. [이코노미2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9월 중에 3600만명에 대한 1차접종을 신속하게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청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9월 중에 3600만명에 대한 1차접종을 신속하게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청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