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5:26 (수)
중국 경기하강 우려 3천억위안 긴급 투입
중국 경기하강 우려 3천억위안 긴급 투입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21.09.0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 18.3%→2분기 7.9%
8월 제조업 PMI 49.2로 작년 5월 이후 첫 하락
3천억위안,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대출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중국 정부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3천억위안(약 54조원) 규모의 자금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중국 정부망(政府網)에 따르면 1일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올해 재대출 규모를 3천억위안을 추가로 늘려 지방 소재 은행들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대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재대출 카드를 꺼내 든 것은 최근 중국 경기가 급격하게 하락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큰 어려움에 빠졌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기저효과에 힘입어 18.3%까지 올랐지만 2분기에는 7.9%로 떨어졌다.

중국의 경제성장을 이끌던 수출지표가 악화된 가운데 1일 발표된 차이신(財新) 8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2로 작년 5월 이후 처음으로 떨어지는 등 경제지표가 예상을 밑돌고 있다.

국무원은 "안정적 성장과 고용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중소기업 보호가 중요하다"면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생산·경영 비용 증가, 코로나19 영향 등에 대응해 시장 안정책을 한층 강화함으로써 경제가 합리적 구간에서 운영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대출은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시중은행을 상대로 한 신용대출을 말한다. 인민은행은 시중은행이 재대출로 확보한 자금을 특정 대상에게 대출해주도록 지정한다. 이는 유동성을 크게 늘리지 않으면서 중소기업 등 특정 취약 계층에 자금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무원은 "국제 환경의 변화와 경제 주체의 실제 수요를 바탕으로 정책 여력을 보강할 것"이라며 "일부 기업 지원 정책의 기간이 끝날 땐 후속 정책이 이어지도록 함으로써 안정적이고 건강한 경제 발전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21]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올해 재대출 규모를 3천억위안을 추가로 늘려 지방 소재 은행들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대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위키피디아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올해 재대출 규모를 3천억위안을 추가로 늘려 지방 소재 은행들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대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위키피디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