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7:45 (목)
7월 경상수지 15개월 연속 흑자...수출 543.1억달러
7월 경상수지 15개월 연속 흑자...수출 543.1억달러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9.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경상수지 82.1억달러
경상수지 전년동월대비 11.8억달러 증가
상품수지 57억3천만달러 흑자
수출 543.1억달러, 수입 485.8억달러
한은, 올해 경상수지 800억달러 흑자 전망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지난 7월 경상수지가 82억1천만달러로 집계돼 15개월째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월 70억3천만달러와 비교해 11억8천만달러 늘어난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은 올해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800억달러 이상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작년 경상수지 흑자는 753억달러였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7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7월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82억1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5월 이후 15개월 연속 흑자 기록이다.

7월 상품수지 흑자는 57억3천만달러로 전년동월(70억1천만달러)보다 12억8천만달러 줄었다.

수출이 543억1천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13억2천만달러(26.3%) 늘어나 9개월째 증가했지만 수입은 485억8천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26억달러(35.0%) 늘어 수입 증가 폭이 더 컸다.

한은은 “석유, 가스 등 에너지 가격이 지난해 연말까지 낮은 수준을 유지한 영향으로 에너지 수입제품을 제외하면 수출증가율이 약간 더 높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는 8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작년 7월(-13억달러)보다는 적자가 12억2천만달러 줄었다.

특히 1년 전 1천만달러에 불과했던 운송수지 흑자가 15억9천만달러로 늘어 사상 최대 기록이자 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다만 여행수지는 -4억9천만달러로 전년동월(-3억3천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본원소득수지는 28억달러 흑자로 집계돼 전년동월 16억9천달러와 비교해 11억1천만달러 늘었다.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배당 수입 증가로 배당소득수지 흑자가 1년 사이 8억달러에서 20억6천만달러로 급증한 영향이다.

7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65억6천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34억9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9억5천만달러 각각 늘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46억7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81억달러 증가했다. [이코노미21]

수출이 543억1천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13억2천만달러(26.3%) 늘어나 9개월째 증가했지만 수입은 485억8천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26억달러(35.0%) 늘어 수입 증가 폭이 더 컸다. 사진=이코노미21
수출이 543억1천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13억2천만달러(26.3%) 늘어나 9개월째 증가했지만 수입은 485억8천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26억달러(35.0%) 늘어 수입 증가 폭이 더 컸다. 한국은행 본점.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