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6:39 (금)
한국 정부와 일본계 외투기업 간담회 2년 만에 열려
한국 정부와 일본계 외투기업 간담회 2년 만에 열려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9.2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대한투자 전년동기 대비 1.4% 증가
“한일 경제협력은 아·태 공급망 안정에 긴요”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2019년 12월 간담회 이후 2년 만에 우리 정부와 일본계 외투기업의 간담회가 이뤄졌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9일 ‘서울재팬클럽 및 일본계 외투기업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재팬클럽(Seoul Japan Club)은 1967년 설립돼 400여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한일 투자 및 교역진출 등을 지원하는 단체다.

일본은 EU, 미국에 이어 3위의 대한(對韓) 투자국으로 올해 상반기 일본의 대한투자는 반도체 소재 분야 투자확대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또한 산업유발효과가 큰 그린필드형 투자가 최근 10년간 74%에 달하고 있다.

여 본부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한일 양국은 아·태 공급망 안정, 기술패권 경쟁, 디지털화 등 글로벌 통상질서 변화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한국은 WTO 협정의 목적에 맞게 국적을 불문하고 외투기업에 대해 내국민대우, 최혜국대우를 준수하는 개방적이고 투명한 투자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여 본부장은 “양국간 투자 협력이 매우 중요하므로 정부가 안정적 투자환경 조성과 국제 통상 규범형성 등을 적극 뒷받침해 나가야 하며 우리 정부는 이를 적극 지원해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모리야마 토모유키 서울재팬클럽 이사장은 “정부의 규제 및 제도 개선 등을 통해 향후 양국 경제협력이 더욱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매년 서울재팬클럽의 건의사항에 대해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적극 해소해 나가고 있으며 지난해 34건을 접수해 총 22건을 수용, 장기 검토하는 등 지속적으로 소통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코노미21]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9일 ‘서울재팬클럽 및 일본계 외투기업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9일 ‘서울재팬클럽 및 일본계 외투기업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