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7:45 (목)
월가 은행들 암호화폐 시장 속속 진입…비트코인 급등
월가 은행들 암호화폐 시장 속속 진입…비트코인 급등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1.10.0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OA “암호화폐 시장 무시하기에는 너무 커졌다”
미국 5대 소매은행인 US 뱅크, 비트코인‧암호화폐 보관 서비스 시작
파월 연준 의장, 겐슬러 SEC 위원장 “암호화폐 금지 안해”
비트코인 7% 이상 급등하며 5만5000달러 돌파

[이코노미21 김창섭 본부장] 월가의 유명 은행들도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또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에 이어 게리 겐슬러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암호화폐를 금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비트코인 등 주요 암호화폐가 일제히 급등했다.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는 6일(현지시간)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를 비롯한 월가의 대형은행이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BOA는 주초 “암호화폐 시장이 무시하기에는 너무 커졌다”며 암호화폐 시장 진출을 밝혔다. 알케시 샤 BOA 암호화폐 및 디지털 자산 전략 책임자는 “블록체인 기술, 디지털자산 그리고 아직 미개발된 수천 개의 탈중앙화 앱이 엄청난 변화를 몰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자산 기준으로 미국에서 두 번재로 큰 은행인 BOA가 암호화폐 시장 진입을 선언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8월부터 JP모건은 고객들에게 암호화폐 펀드 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시티그룹은 골드만삭스에 이어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모색하고 있다.

미국의 5대 소매은행인 US 뱅크도 비트코인 및 암호화폐 보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US 뱅크는 이같은 결정이 고객들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비트코인에 이어 이더리움 등 다른 코인의 보관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트코인은 7% 이상 급등해 저항선으로 예상하던 5만달러를 넘어 5만5000달러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 5월 이후 5개월 만이다. 비트코인이 급등하는 이유로는 대표적인 헤지펀드인 소로스 펀드가 비트코인 투자를 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게리 겐슬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비트코인을 금지할 생각이 없다”고 밝히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할 계획이 없다”고 말한 점 등 호재가 겹쳤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코노미21]

암호화폐 거래 현황. 출처=코인마켓갭
암호화폐 거래 현황. 출처=코인마켓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