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7:41 (목)
한국, 상대적 빈곤율 OECD 4위...노인빈곤율 세계 최고
한국, 상대적 빈곤율 OECD 4위...노인빈곤율 세계 최고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1.10.2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 16.7%
국민 6명 중 1명 빈곤 위험에 있어
상대적 빈곤율이 높은 원인은 ‘노인빈곤율’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우리나라의 상대적 빈곤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4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OECD는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이 16.7%(2018년 기준)로 37개 회원국 가운데 네 번째로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국민 6명 가운데 1명 꼴로 빈곤 위험에 빠져있다는 의미다.

OECD 회원국의 상대적 빈곤율 평균은 11.1%다.

상대적 빈곤율은 전체 인구 가운데 중위소득의 50%로 생활하는 인구의 비율을 뜻한다.

올해 기준 중위소득 50%는 1인 가구 91만4천원, 2인 가구 154만4천원, 3인 가구 199만2천원, 4인 가구 243만8천원이다.

OECD 회원국 가운데 상대적 빈곤율이 우리나라보다 높은 나라는 코스타리카가 20.5%로 가장 높았고 미국 17.8%, 이스라엘 16.9% 순이다.

우리나라의 상대적 빈곤율이 높게 나타나는 원인으로는 세계 최고 수준의 노인빈곤율이 꼽히고 있다. 우리나라 66살 이상 은퇴 연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이 OECD 회원국 가운데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우리나라 노인빈곤율은 2018년 기준 43.4%로 라트비아 39%, 에스토니아 37.6%, 멕시코 26.6%보다 높다.

우리나라 고령층 가운데 공적연금을 받는 비율은 2018년 기준 46%로 절반이 채 안된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연금 지급액이 적은 편이다.

은퇴 전 평균소득 대비 국민연금 비율로 따지는 ‘연금 소득대체율’은 OECD 평균이 남자는 62.9%, 여자는 62.2%다.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연금 소득대체율은 45.1%에 불과하다. [이코노미21]

우리나라의 상대적 빈곤율이 높게 나타나는 원인으로는 세계 최고 수준의 노인빈곤율이 꼽히고 있다. 우리나라 노인빈곤율은 2018년 기준 43.4%로 라트비아 39%, 에스토니아 37.6%, 멕시코 26.6%보다 높다. 사진=이코노미21
우리나라의 상대적 빈곤율이 높게 나타나는 원인으로는 세계 최고 수준의 노인빈곤율이 꼽히고 있다. 우리나라 노인빈곤율은 2018년 기준 43.4%로 라트비아 39%, 에스토니아 37.6%, 멕시코 26.6%보다 높다.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