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3:31 (금)
반도체 업체 미 정부에 공급망 자료 제출...추가자료 요구할수도
반도체 업체 미 정부에 공급망 자료 제출...추가자료 요구할수도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1.11.0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사 등 민감한 정보 제외하고 자료 제출
미 정부 “제한 자료 미흡하면 추가 조치 취하겠다”
장기적으로 미국내 반도체 제조 역량 키우는 방안 고민중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8일(현지시간) 반도체 공급망 자료를 미국 상무부에 제출했으나 미국 측의 추가자료 요구 가능성으로 긴장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8일(현지시간) 미국 정부에 고객사 등 민감한 정보를 제외하고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미국 정부는 반도체 업체들이 제출한 자료가 미비하다고 판단되면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지나 러먼도(Gina M. Raimondo) 미국 상무장관은 8일 “데이터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추가 조치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러먼도 장관은 지난 9월 백악관 열린 주요국 반도체 업체 최고경영자(CEO)와의 회의 자리에서 “필요하면 강제조치를 하겠다”며 압박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주 동안 삼성과 SK, TSMC를 포함해 공급망에 있는 모든 CEO와 통화를 했다”며 “(반도체 업체는) 강력하고 완전한 데이터 흐름을 제출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그들은 모두 협조적이었고 우리가 요청한 것으로 보내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미중 패권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반도체 수입의 80%가 아시아에서 이뤄지는 것에 대해 우려 해왔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등의 공급부족 사태 등으로 장기적으로는 미국내 반도체 제조 역량을 키우는 방안에 대해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는 미국 정부의 기밀자료 요구에 곤혹스러워 하면서도 미국 측의 요구를 마냥 거부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반도체 업계가 정부에게 미국 측과의 협상 등 대책을 요구하는 이유다.

삼성전자는 고객정보·반도체 재고량 등의 핵심 정보를 빼고 제출 자료 모두를 기밀로 표시해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SK하이닉스는 민감하다고 판단하는 자료를 제외하고 일부 자료는 기밀로 처리해 제출했다. 재고량도 제품별이 아닌 산업별로 구분해 표시한 걸로 전해졌다.

TSMC도 5일 기밀 정보를 제외하고 비공개로 자료를 제출했고 미국 메모리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 이스라엘의 파운드리 기업 타워세미컨덕터 등도 자료를 제출했다.

반도체 업계는 러먼도 장관의 장관의 발언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국 측의) 공식적인 요청이 없는 상황에서 관련된 이야기를 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도 “고객과의 신뢰를 훼손하지 않은 범위 내에서 자료를 제출한 것은 맞다. 다만 향후 구체적 일정이나 방안과 관련해서는 전해줄 내용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부터 11일까지(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다.

이번 방미를 통해 문 장관은 최근 반도체 공급망 관련 협력, 철강 232조 등 대미 통상현안에 대한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문 장관은 한미 상무장관 회담 및 에너지장관 회담 개최를 비롯해 미 행정부, 참모집단(싱크탱크) 및 업계 등과도 면담할 계획이다.

특히 문 장관은 러먼도 장관에게 영업 기밀 등의 이유로 한국 기업이 추가 자료를 내기 어려운 사정 등을 설명하며 이해를 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코노미21]

지나 러먼도(Gina M. Raimondo) 미국 상무장관은 8일 “데이터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추가 조치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미 상무부
지나 러먼도(Gina M. Raimondo) 미국 상무장관은 8일 “데이터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추가 조치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미 상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