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7:41 (목)
코로나에도 대기업 투자 늘어나…IT전기전자, 증가액 1위
코로나에도 대기업 투자 늘어나…IT전기전자, 증가액 1위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1.11.1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누적 투자금액은 124조4056억원
전년동기대비 8조4643억원(7.3%) 증가
10조원 이상 늘어난 업종은 IT전기전자 유일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우리나라 대기업은 투자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발표한 ‘2019~2021년 연도별 투자실적 조사’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의 올해 3분기 누적 투자금액은 124조405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7.3%(8조4643억원) 증가한 것이다.

이 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지난해 3분기까지도 투자액을 전년동기대비 3조8639억원(3.4%) 늘린 바 있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 업종에서 지난해보다 투자액이 가장 많이 늘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투자액은 56조711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2조135억원(26.9%) 증가했다. 투자액이 10조원 이상 늘어난 업종은 IT전기전자가 유일하다.

전년대비 투자액을 1000억원 이상 늘린 업종은 상사와 유통, 식음료, 제약, 서비스, 증권 등 6개 업종이었다. 투자 증가액은 상사가 367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유통 3571억원, 식음료 2568억원, 제약 2486억원, 서비스 2231억원, 증권 1281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9개 업종은 오히려 투자액이 줄었다. 전년동기대비 투자액이 가장 크게 준 업종은 석유화학으로 2조488억원이나 감소했다. 다음으로 자동차·부품(-8211억원), 공기업(-7792억원), 조선·기계·설비(-5506억원), 철강(-4275억원) 순이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의 투자액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전년보다 8조932억원(28%) 증가한 36조9635억원을 투자했다. 다음으로 SK하이닉스(2조3941억원), 삼성SDI(4134억원), LG전자(4055억원), KT(3794억원) 순으로 투자액 증가폭이 컸다. 반면 지난해보다 투자액이 줄어든 기업도 절반 정도(48.5%)인 163곳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국내 500대 기업 중 올해 3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36개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코노미21]

CEO스코어가 발표한 ‘2019~2021년 연도별 투자실적 조사’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의 올해 3분기 누적 투자금액은 124조4056억원으로 집계됐다. 출처=CEO스코어
CEO스코어가 발표한 ‘2019~2021년 연도별 투자실적 조사’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의 올해 3분기 누적 투자금액은 124조4056억원으로 집계됐다. 출처=CEO스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