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7:41 (목)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12월부터 유럽 9개국에 공급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12월부터 유럽 9개국에 공급
  • 손건 인턴기자
  • 승인 2021.11.3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C집행위원회로부터 정식 품목허가 받아
초도물량 15만바이알 올해안 출하 예정
전 세계 49개국과 수출 협의중

[이코노미21 손건 인턴기자] 셀트리온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가 유럽연합(EC)집행위원회로부터 정식 품목허가를 받아 유럽 시장에 본격 공급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9일 현재 유럽 9개국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초도물량 15만바이알(vial·5만명 투여분)은 올해 안에 출하될 예정이며 해당 국가의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 및 초도물량 소진 시점 등을 고려해 연내 추가 발주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유럽에서 코로나19 재확산하는 가운데 추가로 47개국과 렉키로나 수출 협상을 진행하고 있어 빠르면 올해 안으로 추가적인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추가 협상중인 국가들은 유럽, 아시아, 중남미, 중동, 오세아니아 등 여러 지역에 속해 있어 이들 외에도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대규모 글로벌 임상을 통해 유럽 규제 기관으로부터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 받은 첫 코로나19 항체치료제라는 점을 주요 마케팅 포인트로 내세워 협상을 진행 중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1회 투여만으로도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의료 부담 완화를 이끄는 렉키로나의 강점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해 글로벌 공급 확대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21]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