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8 23:04 (토)
한전, 탄소중립추진위 출범…전환부문 탄소중립 향한 대장정 시작
한전, 탄소중립추진위 출범…전환부문 탄소중립 향한 대장정 시작
  • 손건 인턴기자
  • 승인 2021.12.2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심의기구…전략방향 및 주요 정책 논의
MZ세대 의견 반영하고자 'MZ Net-Zero Board' 구성
정승일 "국내 전력생태계, 글로벌 유틸리티와의 협력체계 마련할 것"

[이코노미21 손건 인턴기자] 한국전력은 전환 부문 탄소중립을 위한 ‘탄소중립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켰다고 29일 밝혔다.

KEPCO 탄소중립추진위원회는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사내 심의 기구로, 전환부문의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전략방향과 주요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위원회는 정승일 사장이 위원장을 맡는 등 한전의 경영진과 노동조합 대표, 사내 MZ세대 직원, 전력그룹사 본부장, 외부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위원회는 탄소중립 관련 현안 협의체와 사내외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 그룹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전력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탈(脫)탄소화를 견인하기 위해 발전공기업 본부장 등이 참여하는 '전력그룹 탄소중립 협의회'를 구성해 탄소중립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전력노조와는 '노사실무협의회'를 설치해 탄소중립 이행 관련 사내의 다양한 의견과 기능을 조율할 계획이다.

동시에 재생에너지·수소 등 과학기술, 에너지 정책, 글로벌 협력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된 '탄소중립 자문단'을 운영한다.

또한 미래 탄소중립 시대를 이끌어갈 MZ세대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자 사내 MZ세대 30명이 참여하는 'MZ Net-Zero Board'도 구성했다.

위원회는 탄소중립 전략 방향과 워킹그룹별 추진과제를 심의하고 과제 실행과정에서의 장애요인과 추진성과를 공유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해상풍력 및 신기술 실증단지 등 현장 점검, 에너지 분야 국내·외 전문가 초빙, 글로벌 유틸리티 포럼 개최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한전의 역할과 과제 및 전력그룹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위원회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확산, 암모니아·수소 등 무탄소 연료 기반 신(新)전원 개발 확대, 재생에너지의 적기 계통접속을 위한 선제적 전력 계통망 보강 등 전력공급시스템 전반을 전면 혁신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연관산업 침체, 좌초자산(급격한 시장환경 변화에 따른 가치 하락 자산) 발생 등에 대한 합리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도 이었다.

분야별 전문가인 자문위원들은 "지속적인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서는 자발적 수요감축 유인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전기요금의 가격 시그널(신호) 기능이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앞으로 위원회를 통해 전환 부문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전략 제시, 핵심과제 발굴, 국내 전력생태계 및 글로벌 유틸리티와의 전방위적 협력체계 마련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