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14:12 (화)
현대차그룹, 안전관리 위해 870억 집행...‘중대재해법’ 시행 대비
현대차그룹, 안전관리 위해 870억 집행...‘중대재해법’ 시행 대비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2.01.2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 철강 분야 협력업체에 대한 안전관리 지원 2배로 확대
현대건설‧현대제철, 대표이사 직속으로 안전관리 조직 확대 개편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협력업체 안전관리 강화 위해 420억 집행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현대차그룹이 근무현장 안전강화를 위해 인건비, 시설 및 장비 확충, 안전 점검 및 교육 등을 위한 비용으로 870여억원을 집행할 방침이다. 지난해 집행 비용 450억원보다 두배 정도 늘어난 규모다.

현대차그룹은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올해 건설과 철강 분야 협력업체에 대한 안전관리 지원을 2배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중소 협력업체의 안전관리 업무와 관련된 재정적·기술적 지원을 통해 협력사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이를 통해 인건비 등 직접적 비용뿐 아니라 안전 시스템 구축을 위한 컨설팅·교육을 병행 지원함으로써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현대차그룹은 건설·철강 계열사인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제철은 대표이사 직속으로 안전관리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실급 조직을 본부급으로 격상했고 현대제철은 안전 컨트롤타워 역할에 부사장급을 총괄로 선임했다.

건설 분야에서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420억원을 집행한다. 현대차그룹은 “발주사가 지급하는 안전관리비와 별도로 협력업체 안전관리 강화만을 위해 자체적으로 책정한 예산”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기존 고위험 외주 시공 협력업체에 지급하던 안전담당자 인건비를 철골 등 주요 자재 설치 협력업체까지 확대한다. 또 지난해부터 시행한 건설장비 신호수 배치 비용과 건설장비 근로자 협착 방지 영상 인식시스템 등 스마트 안전장치 지원도 지속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부터 공사 금액 100억원 이상 협력업체의 안전관리자 선임 인건비를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 이동식 폐쇄회로(CC)TV 설치를 늘려 현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강화하고 지난해에 이어 현장의 전 안전감시원에게 웨어러블 카메라를 제공한다.

안전점검과 안전 교육도 확대 지원한다. 협력업체 안전·보건 경영시스템 컨설팅 대상 확대, 고위험 건설장비 안전점검 기술 지도 강화,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다국어 교육 콘텐츠 개발 등이다. 또 협력업체 안전관리비의 경우 공사 착공 시 계약금액의 50%를 선집행 한다.

현대제철은 450억원을 협력업체에 지원한다. 먼저 사내 협력업체의 안전관리자 추가 충원 비용을 지급해 안전인력을 1.5배 증원한다. 협력업체 안전지킴이도 지난해에 이어 170여명 규모로 운영한다.

현대제철이 발주하는 공사 관련 협력업체에도 법에 정해진 안전관리비 요율보다 50% 정도의 비용을 추가로 지급한다. 또 올해부터 작업자 웨어러블 카메라, 휴대용 감지 경보장치 등도 도입하고 지게차 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해부터 후방감지기와 어라운드뷰 센서 설치 비용도 지원 중이다.

이밖에 협력업체를 위한 외부전문기관 교육 비용을 지급하고 안전·보건 자체 교육과정 운영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코노미21]

현대차그룹은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올해 건설과 철강 분야 협력업체에 대한 안전관리 지원을 2배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건설
현대차그룹은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올해 건설과 철강 분야 협력업체에 대한 안전관리 지원을 2배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건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