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6:54 (월)
‘금값된 딸기’ 2월부터 공급 늘어 가격안정 전망
‘금값된 딸기’ 2월부터 공급 늘어 가격안정 전망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2.1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딸기 생산량 전년 대비 16% 감소
재배면적 감소와 생육부진 영향
2월 상순 평균 도매가격 1월보다 29% 하락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금값이 된 딸기가 공급 물량 확대로 가격이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2021년~2022년) 딸기는 재배면적 감소와 생육부진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하고 연말과 설 명절 시기 소비 수요가 집중되며 1월까지 높은 가격을 유지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1월 딸기 생산량은 전년 대비 재배면적이 2% 감소(6103→6011ha)했고 생육 초기(9~10월) 늦은 장마·이상 고온 등에 따른 생육부진 영향으로 전년 대비 16% 감소했다.

특히 전년도 높은 시세 영향으로 출하 시기를 11월 초로 앞당긴 농가가 많았고 12~1월 기상 여건에 따른 생육 부진이 맞물리고 화방 교체기간이 길어져 1월 공급부족 현상이 심화됐다.

또 전년보다 10일가량 빨리 설 명절이 시작됨에 따라 1월 중순부터 산지에서 유통매장으로의 납품 비중이 증가해 도매시장 반입물량은 전년 대비 37% 감소하고 도매시장 거래가격이 큰 폭(60%)으로 상승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섭취의 편리성, 젊은 층의 디저트 소비 등 딸기 소비 수요가 매년 증가하는 점도 가격상승에 일정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2월에도 초기 생육부진 영향이 지속돼 생산량은 전년 대비 9.6%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나 전체 공급 여건은 1월보다 양호해 공급 물량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2월 전국 도매시장 반입량(9일 기준)은 일 평균 486톤으로 1월 283톤 대비 71.7% 상승했고 논산·산청 등 주 출하지에서는 2화방 물량이 본격 출하 중으로 급격한 기상여건 악화나 병충해 등이 없다면 공급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월 상순 평균 도매가격(가락시장 기준)은 1월보다 29% 하락한 2만7730원/2kg 수준이며 출하 비중이 높은 경남 지역(약 40%) 2화방 물량이 본격 출하되는 중순 이후에는 가격 하락 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농식품부는 딸기 가격안정을 위해 산지 작황을 점검하고 시장동향을 세밀히 모니터링하는 등 수급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코노미21]

출처=pixabay
출처=pixab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