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9 17:38 (수)
코로나 여파 국내 외투기업 10곳 중 9곳 올해 투자계획 못세워
코로나 여파 국내 외투기업 10곳 중 9곳 올해 투자계획 못세워
  • 손건 인턴기자
  • 승인 2022.02.2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계 투자기업 61.4%는 아직 채용 계획 마련 못해
새정부 과제 ‘세제혜택 등 고용증가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34.0%

[이코노미21 손건 인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악화 영향으로 국내에 진출한 외국계 투자기업 10곳 중 9곳은 올해 투자 계획을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종업원 100명 이상인 국내 외투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 91.1%가 올해 투자 계획이 없거나 아직 계획을 세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투자계획을 세운 기업 비중은 8.9%에 불과했으며 이 중 77.8%는 올해 투자를 작년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응답했다. 올해 투자를 작년보다 늘리겠다는 기업은 22.2%로 조사됐다.

출처=전국경제인연합회
출처=전국경제인연합회

투자를 작년보다 늘리지 못하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코로나19 지속으로 인해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이 좋지 않아서'(44.1%)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 외에 '주요 투자 프로젝트가 이미 완료돼서'(26.5%), '과도한 규제입법으로 기업환경이 악화돼서'(5.9%), '높은 법인세율, 투자 인센티브 부족 등으로 투자환경이 좋지 않아서'(2.9%) 순으로 나타났다.

출처=전국경제인연합회
출처=전국경제인연합회

외투기업 61.4%는 아직까지 올해 채용 계획을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채용 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14.9%, 아직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는 응답은 46.5%를 차지했다. 채용계획을 세운 나머지 기업(38.6%)도 절반 이상(51.3%)이 '올해 채용을 작년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답했다. 작년보다 늘리겠다는 기업은 46.2%, 줄이겠다고 답한 곳은 2.5%였다.

올해 신규채용을 작년보다 늘리지 못하는 기업들의 이유도 '코로나19 지속으로 인해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이 좋지 않아서'(25.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외에 ‘높은 법인세율, 투자 인센티브 부족 등으로 외국 본사의 투자 확대가 어렵기 때문에’(8.3%), ‘필요한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 확보가 어려워서’(5.6%),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의 규제로 인건비 부담이 늘어서’(2.8%), ‘높은 고용경직성으로 기존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이 어려워서’(2.8%) 순으로 나타났다.

외투기업들은 새로 출범하는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세제혜택, 보조금 등 고용증가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34.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최저임금 인상 자제, 탄력근로제 활용 확대’(27.1%), ‘노동 경직성 완화’(21.8%), ‘혁신산업 출현을 위한 제도적 지원’(10.2%), ‘공공부문 중심의 일자리 확대’(6.3%) 순으로 답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새롭게 출범하는 정부는 기업 어려움을 고려해 채용과 투자 실적이 좋은 기업에 대한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를 확대해야 한다”라며 “최저임금 인상을 자제하고 탄력근로제를 확대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