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10:45 (토)
‘산업부-삼성전자 기술나눔’ 참여 신청을 받습니다
‘산업부-삼성전자 기술나눔’ 참여 신청을 받습니다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4.12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공공기관 보유 미활용 기술을 중소기업에게 무상 이전
삼성전자, 모바일기기‧반도체 등 총 276건의 기술 공개
접수기간 11일~4월13일…1043개 기업에 2402건의 기술 이전

[이코노미21 김창섭] 산업통상자원부는 ‘2022년도 산업통상자원부-삼성전자 기술나눔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의 신청을 11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접수한다.

기술나눔은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와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대기업, 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미활용 기술을 중소기업에게 무상으로 이전해 주는 사업이다.

올해 기술나눔에서 삼성전자는 모바일기기, 통신·네트워크,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7개 분야에서 총 276건의 기술을 공개한다.

산업부는 “이번에 기술을 무상으로 개방하는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매년 기술나눔에 참여하고 있으며 기술을 이전받은 중소기업들은 이 기술을 활용해 혁신제품 개발에 성공하는 등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의 우수 모델로 거듭나고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A사는 자동심장충격기(AED) 생산기업으로 AED에 IoT기술 적용방안을 고민하던 중 삼성전자로부터 기술나눔을 통해 ‘네트워크 상에서의 서비스 공유’ 기술을 무상으로 이전받았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로 loT 기반 AED 통합 모니터링 장치를 개발해 우수혁신제품으로 지정됐고 200대 이상 판매했다.

B사는 보안기술을 활용한 원격제어·결제 장치 생산기업으로 삼성전자로부터 기술나눔을 통해 ‘OTP 기반 보안인증(블루투스 스마트키)’ 기술을 이전받았다. 이를 통해 OTP를 보안기술로 적용한 스마트폰 제어 똑똑 우편함을 개발해 LH, 인천도시공사 등에 납품했다.

한편 2013년부터 삼성전자를 포함한 25개 대기업․공기업 등이 기술제공 기관으로 참여했다. 지난해까지 총 1043개 기업에 2402건의 기술이 이전됐고 최근 기술나눔 건수와 이전 기업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기술 나눔을 받고자 하는 중소기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누리집에 게시된 사업공고에 따라 5월13일까지 이메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심의위원회 평가를 통해 기술이전이 확정되면 무상으로 특허권 등을 이전받을 수 있다.

노건기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올해 중 한국전력, 포스코, SK그룹 등이 참여하는 기술나눔도 추가로 추진할 게획”이라고 밝혔다. [이코노미21]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