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13:45 (토)
카카오, 보험업까지 진출…카카오손보 보험업 허가
카카오, 보험업까지 진출…카카오손보 보험업 허가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2.04.1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분구성은 카카오페이 60%, 카카오 40%
통신판매전문보험회사(디지털 보험사)로 운영
출범 초 손해율 높은 자동차보험·장기보험 배제할 듯
초기사업에 고객 접근이 쉬운 생활밀착형 보험에 집중

[이코노미21 신만호] 카카오손해보험이 서비스 준비기간 등을 거쳐 이르면 올해 3분기 중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카카오 디지털손보사의 등장에 보험업계는 잔뜩 긴장하는 모습이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제7차 정례회의를 개최해 (가칭)카카오손해보험의 보험업 영위를 허가했다.

금융위는 보험업법상 허가요건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심사결과 등을 바탕으로 카카오손해보험이 자본금 요건, 사업계획 타당, 건전경영 요건 등을 모두 충족한다고 판단했다.

카카오손보는 자본금 1000억원으로 지분구성은 카카오페이㈜ 60%, 카카오㈜ 40%다.

카카오손보의 취급 보험종목은 손해보험업의 보험종목 전부(보증보험, 재보험 제외)이며 통신판매전문보험회사(디지털 보험사)로 운영된다. 즉 총보험계약건수 및 수입보험료의 100분의 90 이상을 전화, 우편, 컴퓨터통신 등 통신수단을 이용해 모집한다.

앞서 금융위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카카오손보는 출범 초기 손해율이 높은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 등은 당장 상품 라인업에서 배제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신 여행자보험, 휴대전화파손보험, 펫 보험등 미니보험을 중심으로 고객 확보에 나설 전망이다.

카카오손보는 초기 사업으로 고객 접근이 쉬운 생활밀착형 보험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다른 카카오 계열사인 카카오모빌리티와 연계한 택시·바이크·대리기사 소액 단기보험이나 카카오커머스와 함께하는 반송보험 등도 고려하고 있다.

여기에 카카오톡·카카오페이를 통한 간편 가입, 플랫폼을 통한 간편 청구,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속한 보험금 지급 심사 등 전 과정에서의 편의성 확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