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7:27 (금)
산업부 “일본과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관계 구축 필요”
산업부 “일본과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관계 구축 필요”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2.04.2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FTA 신전략 모색 위해 FTA 전략포럼 출범
“아태 통상질서 내 한국과 일본의 역할 강조되고 있어”

[이코노미21 신만호] 통상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한국과 일본의 역할을 강조하고 일본과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정부 관계자의 발언이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아태 통상 시대에서의 일본의 경제안보전략’을 주제로 3차 FTA 전략포럼을 열고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IPEF(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등으로 아태 통상질서가 새롭게 변화하는 상황을 맞아 주요 교역국인 일본의 경제안보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부는 지난 2월 공급망, 디지털, 기후변화 등 주요 신통상이슈를 중심으로 국제 통상질서가 재편되는 상황에서 FTA 신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 FTA 전략포럼을 출범했다.

이번 3차 포럼에서 전윤종 산업부 통상교섭실장은 “세계적인 공급망 위기가 심화되고 글로벌 통상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아태 통상질서 내 한국과 일본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가 개방된 아태 통상질서 형성에 기여해 나가는 과정에서 공동이익에 부합하도록 일본과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포럼 참석자들은 일본이 경제안전보장전략의 일환으로 ∆수출통제 등을 통한 핵심산업 경쟁력의 확보 및 활용 ∆반도체·배터리 등 주요 산업의 공급망 강화 ∆IPEF 등을 통한 동맹국과의 국제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급변하는 아태 통상질서와 경제안보 시대에서 한국과 일본이 실용적인 경제협력을 추진해 탈탄소·디지털 등 차세대 산업협력 관계를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산업부는 메가 FTA와 농축수산업, 인·태 경제 프레임워크의 주요 쟁점 등을 주제로 올해 FTA 전략포럼을 2~3차례 추가로 개최할 계획이다. [이코노미21]

27일 열린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 가입 신청 관련 산업계 간담회.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7일 열린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 가입 신청 관련 산업계 간담회.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