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9 17:38 (수)
금감원 “주식시장 이상거래 엄중 조치”...10건 조사 중
금감원 “주식시장 이상거래 엄중 조치”...10건 조사 중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5.0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보 “테마주 형성 등 불공정거래 개연성 나타나”

[이코노미21 김창섭] 금융당국이 테마주 형성 등 주식시장에서의 이상거래에 대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4월말 현재 총 10건의 투자조합이 연관된 불공정거래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4일 “최근 금리 인상, 인플레이션 우려, 러시아 사태 등으로 시장이 전반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에서 테마주 형성 등 시장 분위기에 편승한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나타나고 있어 시장의 신뢰 저하 및 투자자 피해 발생이 우려되므로 시장질서를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불공정거래 주요 사례로는 ∆부실기업 매각과정에서 참여기업의 주가 이상 변동 ∆ 실체가 불분명한 투자조합 등의 상장사 인수 관련 주가 이상 변동 ∆코스닥․K-OTC 등 이종시장 기업간 M&A과정의 주가 이상 변동 ∆원자재나 부품․소재 급등관련 테마형성에 따른 주가 이상 변동 등이다.

K-OTC 시장은 비상장 주식의 매매거래를 위해 한국금융투자협회가 개설 운영하는 장외시장(Korea Over The Counter)이다.

또 금감원은 ∆사업내용을 허위·과장 홍보해 주가를 올릴 가능성 ∆상장기업 인수 및 사업추진 과정에서 취득한 미공개정보의 이용 가능성 ∆실제 인수 주체를 은폐할 목적으로 다수의 투자조합 등을 활용한 지분공시 의무 회피 가능성 등도 들여다 보고 있다.

정 원장은 “관련 부서들의 조사역량을 집중해 철저히 조사하고 금융위·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과도 긴밀히 공조해 불공정거래 혐의가 발견될 경우 엄정 조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수의 투자조합을 이용한 지분인수 등 지분공시 의무 회피 가능성이 높은 공시 사항에 대한 기획심사 등을 통해 실체가 불분명한 비상장기업이나 투자조합 등이 연관된 공시에 대한 모니터링 및 심사를 강화하고 제도적 미비점을 찾아내서 개선하는 한편 불공정 거래 혐의 발견시 신속한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 [이코노미21]

정은보 금감원장은 “최근 금리 인상, 인플레이션 우려, 러시아 사태 등으로 시장이 전반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에서 테마주 형성 등 시장 분위기에 편승한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나타나고 있어 시장의 신뢰 저하 및 투자자 피해 발생이 우려되므로 시장질서를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금융감독원
정은보 금감원장은 “최근 금리 인상, 인플레이션 우려, 러시아 사태 등으로 시장이 전반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에서 테마주 형성 등 시장 분위기에 편승한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나타나고 있어 시장의 신뢰 저하 및 투자자 피해 발생이 우려되므로 시장질서를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금융감독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