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37 (화)
현대차그룹 2030년까지 21조원 투자...전기차 144만대 생산
현대차그룹 2030년까지 21조원 투자...전기차 144만대 생산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5.1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화성에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2025년 하반기 양상 목표…연 10만대
2030년 전기차 판매 목표 323만대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 12% 달성
내연기관차와 전기차의 혼류 생산 시스템 구축

[이코노미21 김창섭] 현대차·기아가 2030년까지 국내에 21조원을 투자해 전기차 연간 생산량을 144만대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는 현대차·기아가 2030년 목표로 하는 생산량의 45%에 달한다.

기아는 18일 전기차 국내 생산확대의 일환으로 오토랜드(AutoLand) 화성에 수천억원을 투입하고 연간 최대 15만대 생산능력을 갖춘 신개념 목적기반차량(PBV) 전기차 전용공장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신설될 국내 최초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은 'EV 트랜스포메이션(EV Transformation)'을 상징하는 대표적 미래 자동차 혁신 거점이다.

PBV 전기차 전용공장은 약 2만평의 부지에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산 시점에 연간 10만대 생산 능력을 확보하며 향후 시장 상황에 맞춰 최대 15만대까지 확장한다.

또한 현대차·기아는 2030년까지 국내에 21조원을 투입해 ∆내연기관차와 전기차의 혼류 생산 시스템 점진적 구축 ∆기존 공장의 전기차 전용 라인 증설 ∆차세대 플롯폼 개발 등을 추진한다.

현대차·기아는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 및 제품 라인업 확대, 핵심 부품 및 선행기술 개발, 연구시설 구축 등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한다. 2025년 도입하는 승용 전기차 전용 'eM' 플랫폼을 비롯해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IMA)' 체계 하에서 차급별 다양한 전용 플랫폼들을 순차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를 적용한 플랫폼은 배터리와 모터를 표준화해 제품 개발 속도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 총 323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약 12% 수준의 점유율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제네시스 포함 2030년까지 18종 이상의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예정이다. 올해는 아이오닉 6를 필두로 2024년에는 아이오닉 7이 출시된다. 기아는 13종의 전기차를 출시한다. 올해 EV6의 고성능 버전인 EV6 GT에 이어 내년에는 EV9을 선보인다. [이코노미21]

자율주행 친환경 다목적 모빌리티(PBV). 사진=현대차그룹
자율주행 친환경 다목적 모빌리티(PBV). 사진=현대차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