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37 (화)
카카오·티맵의 대리운전 진출을 둘러싼 논란
카카오·티맵의 대리운전 진출을 둘러싼 논란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5.20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21 임호균] 동반성장위원회의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의 대리운전사업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을 앞두고 카카오·티맵·기존 중소대리업계가 첨예하게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당사자인 대리기사들도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는 지난해 5월 동반성장위에 대리운전업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해 달라고 신청했다. 적합업종으로 지정되면 3년간 관련 업종과 품목에 대해 대기업의 진입 자제 등이 권고된다.

앞서 동반성장위는 '대기업 45%-중소기업 55%'의 점유율을 강제하고 프로모션을 통한 사업 확장을 자제시키는 권고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카카오와 티맵, 기존 중소 대리기사 업계 모두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 대리운전 시장에서 카카오 대리운전이 40% 정도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카카오 대리운전은 2016년 카카오 T 앱에 탑재되는 형태로 시장에 진출한 뒤 '앱 대리운전'을 선보였다. 카카오톡 가입자를 카카오 대리운전 고객으로 유도하는 전략이다.

카카오는 2019년 대리운전 2위 업체 '콜마너'를 인수하고 지난해 1위 업체 1577대리운전을 인수했다. 대리운전업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되기 전 시장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전략이다.

티맵은 동반위의 '4.55.5' 권고안에 대해 '대기업간 경쟁 허용'을 전제로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다. 다만 대리운전 플랫폼과 관제시스템 업체간 업무제휴나 인수·합병까지 금지하는 권고안 조항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티맵 관계자는 "대리운전 관제시스템 업체와의 업무 제휴 등은 장기적으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개선 차원에서 충분히 이뤄질 수 있는 부분인데 이를 동반위에서 금지사항으로 권고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0일 논평을 통해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의 대리운전 시장 진출 문제에 대해 "매매드급 대기업이 소상공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려 한다"고 우려했다.

소공연은 "소상공인들이 피땀으로 일군 대리운전 시장의 '배차공유관제시스템'을 장악하려고 한다티맵모빌리티의 '혁신'과 카카오모빌리티의 '미래'에 소상공인이 있느냐"며 따져 물었다. 소공연은 "대기업 플랫폼의 소상공인 골목시장 진출에 우려를 표하며 이들이 상생을 위한 길을 선택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정작 대리운전 기사들은 동반성장위에서 진행되는 논의 과정에서 사회적 보호가 필요한 기사들의 권익 보호에 관한 내용은 다뤄지지 않는다며 비판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이해관계 속에 정작 당사자인 대리기사들은 논의에서 소외됐다는 것이다.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은 12일 기자회견에서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논의가 플랫폼기업과 기존 업체들의 '갑질 담합의 장'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카카오가 대리기사에게 매달 22000원씩 걷는 프로그램비용 △최대 30%에 이르는 기존 중소 대리운전 업체들의 수수료 비용 등에 대한 대책을 요구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기 무섭게 수도권 대리운전시장의 70%를 점유하는 기존 업체들이 각종 수수료를 올리는 등 대리운전기사에게 독점적 갑질 횡포를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