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16:43 (화)
화물연대 “합의 번복해 결렬” vs 국토부 “최종 합의내용 아냐”
화물연대 “합의 번복해 결렬” vs 국토부 “최종 합의내용 아냐”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6.1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피해 1.6조원 추산
3차 수정안 마련했지만 합의 못해
화물연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요구
화물연대 “국힘 돌연 잠정 합의 번복”

[이코노미21 김창섭] 국토교통부와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파업 후 첫 주말동안 마라톤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정부와 업계는 지난 일주일 간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물류피해가 1.6조에 이르며 그 피해액이 더 커질 것이라 주장했다.

국토부는 12일 화물연대와 물류 정상화를 위한 4차 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1일 진행된 3차 교섭에서 국토부와 화물연대는 여당인 국민의힘, 무역협회·시멘트협회 등 화주단체까지 포함된 4자 대화를 통해 공동성명을 추진했다. 국민의힘은 국토부가 대리해 협상에 참여했다.

12일 교섭에서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 품목 확대 적극 논의 등을 담은 3차 수정안까지 마련됐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국토부는 13일 화물연대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품목 확대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지만 검토 결과 국토부의 수용이 곤란해 대화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화물연대가 공개한 합의안 내용은 실무 협의과정에서 논의된 대안일 뿐 관계기관 간 협의가 이뤄진 최종 합의 내용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반면 화물연대는 “국토부에서 처음부터 제시한 국민의힘, 화주단체를 포함한 합의에 따라 공동발표를 위한 긴 시간 교섭을 진행해 ‘안전운임제를 지속 추진하고 품목확대에 대해 적극 논의할 것을 약속한다’는 잠정안에 합의했다”면서 잠정안 합의 후 최종 타결 직전 "국민의힘이 돌연 잠정 합의를 번복해 교섭이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화물연대는 “3차, 4차 교섭에서 연속으로 합의를 앞두고 번복되는 상황이 반복된다”면서 국토부가 화물연대와 대화를 통한 사태 해결의지가 없고 국민의 힘은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질 의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일부터 일주일째 계속되고 있는 화물연대 관련 물류차질로 인해 업계 추산을 인용해 자동차,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 등 주요 업종에서 7일~12일간 총 1.6조원 상당의 생산, 출하, 수출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자동차는 부품반입 차질 등으로 인해 총 5400대(2,571억원 상당)의 생산차질이 발생했다.

철강은 육상 운송화물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제품 반출이 제한돼 총 45만톤(6975억원 상당)의 출하 차질이 발생했고 석유화학은 여수, 대산 등 석유화학 단지 중심으로 한 제품반출 제한으로 약 5000억원 가량이, 시멘트는 평시대비 90% 이상 감소한 극심한 출하 차질로 총 81만톤(752억원 상당)의 시멘트가 건설현장 등에 공급차질이 발생했다.

산업부는 파악된 주요 업종 이외에도 물류차질이 산업전반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실제 피해규모 더 클 것으로 평가했다. 특히 지난 6일간 발생한 생산제품의 출하 차질로 적재공간 한계에 다다른 업체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이번 주부터는 피해규모도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13일부터 재고 적재공간 부족으로 선재, 냉연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시멘트는 이번주 중 대부분의 공장 가동률이 50% 수준으로 축소, 석유화학 일부 업체도 이번 주부터 생산량을 축소할 예정이다. [이코노미21]

국토부와 화물연대 교섭. 사진=국토교통부
국토부와 화물연대 교섭. 사진=국토교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