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16:43 (화)
댐 유역 평균 강우량 예년의 절반 수준에 그쳐
댐 유역 평균 강우량 예년의 절반 수준에 그쳐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6.1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목적댐 20곳의 평균 저수율 예년의 101%
용수댐 14곳의 평균 저수율은 예년의 74%
환경부 “생활·공업용수 공급에 문제 없도록 대응”

[이코노미21 임호균] 환경부가 올해 1월 1일부터 6월 13일 오전까지 댐 유역에 내린 강우량을 조사한 결과 다목적댐 20곳 유역의 평균 강우량은 예년의 55%, 용수댐 14곳 유역은 예년의 53%로 나타났다.

13일 오전 기준 다목적댐 20곳의 평균 저수율은 예년의 101%, 용수댐 14곳의 평균 저수율은 예년의 74%를 기록하고 있다. 다목적댐인 보령댐은 지난해 8월 16일부터 가뭄 단계가 ‘경계’에 진입했고 용수댐인 운문댐은 올해 5월 27일부터 ‘심각’에 진입했다. 다목적댐인 횡성댐도 운문댐과 같은 날에 ‘관심’에 돌입했다.

환경부는 다목적댐과 용수댐의 용수공급량을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가뭄 단계에 따라 선제적으로 조정하고 있다. 댐 가뭄 단계별 조치사항으로, △‘관심’ 단계에서는 수요량만큼만 공급‘주의’ 단계에서는 하천유지용수를 최대 100%까지 감량‘경계’ 단계에서는 농업용수 실사용량의 20∼30%까지 추가 감량 △‘심각’ 단계에서는 생활・공업용수의 20% 추가 감량 등을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지난해 8월 ‘경계’ 단계에 진입한 보령댐의 경우 하천유지용수를 42% 감량해 공급 중이고 도수로 가동을 통해 금강물을 보령댐으로 공급하는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보령댐의 가뭄 단계가 ‘심각’까지 격상되지 않음에 따라 생활·공업용수의 감량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5월 ‘심각’ 단계에 진입한 운문댐은 하천유지용수의 68% 감량해 공급 중이며 대구시의 지방상수도와 연계 운영을 통해 댐용수 대신 낙동강물을 대체해 공급하고 있다.

환경부는 가뭄이 심화돼 댐의 저수량이 더 낮아지더라도 금호강 물을 대체해 공급할 수 있는 비상공급시설(도수로, 비상펌프)을 가동하는 등 추가 대책을 시행하면 생활·공업용수 공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5월 ‘관심’ 단계에 진입한 횡성댐은 선제적 가뭄 대응을 위해 ‘주의’ 단계에서 시행하는 하천유지용수의 100% 감량 대책을 실시하고 있다. 환경부는 횡성댐 유역에 강우 부족이 지속되면 8월 중에 ‘주의’ 단계에 진입할 가능성은 있지만 ‘경계’ 단계까지는 진입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환경부는 강우 부족이 지속되면 소양강댐·충주댐(한강), 밀양댐(낙동강), 주암댐·수어댐(섬진강), 평림댐(영산강)이 이달 중에 ‘관심’ 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환경부는 이들 댐의 수문 및 용수수급 상황을 살피고 생활·공업용수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댐 용수공급량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다목적댐 등으로부터 생활용수를 공급받지 않는 인천 중구‧옹진, 경북 봉화 등 도서‧산간 지역을 대상으로 비상 급수를 실시하고 있고 13일 정오 기준으로 10개 시군구의 5558세대, 1만1916명을 대상으로 제한 및 운반 급수(급수차, 급수선 등)가 진행 중이다. 이들 지역은 강우 부족시 지하수, 계곡수 등의 수원 부족 문제가 상습적으로 발생한다.

환경부는 농업용수 부족 상황에도 대응하기 위해 댐에 배분되어 있는 농업용수를 대부분 정상적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보령댐 등 일부 댐의 경우 지역의 농업가뭄 상황과 댐의 여유량 등을 고려해 농업용수를 추가로 공급하고 있다.

보령댐과 횡성댐에서도 농업용수는 감량하지 않고 배분량을 모두 공급하고 있다. 운문댐에서는 4∼5월에는 농업용수 배분량을 공급하다가 6월부터 운문댐의 가뭄 단계를 고려해 배분량보다 적은 실사용량만큼 공급하고 있다. 특히, 보령댐과 운문댐은 가뭄단계가 ‘경계’ 및 ‘심각’ 임에도 보령댐 하류에 위치한 부사호(농업용저수지)의 염도 상승 문제와 운문댐 하류 지역의 농업용수 부족 문제를 조금이라도 해소하기 위해 댐에서 용수를 추가로 공급하고 있다.

이외에도 구천댐(거제시)에서는 댐 하류에 위치한 동부저수지의 저수율 회복을 위해 용수를 추가로 공급하고 있으며, 남강댐(진주시)에서는 하류 지역의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일시적으로 댐용수를 추가로 공급했다.

한편 환경부는 최근 다목적댐(20곳)과 용수댐(14곳)의 저수율이 예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적은 수준이며 선제적인 댐 관리로 생활·공업용수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코노미21]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사진=한국수력원자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