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8 13:02 (수)
특례보증 지원 확대...대상자 늘리고 대출한도 2천만원으로
특례보증 지원 확대...대상자 늘리고 대출한도 2천만원으로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6.2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대출플러스, 매출감소 소상공인 대상 지원
신용도에 따라 1~1.5%의 저금리 대출
기존에 특례보증 받은 소상공인도 추가 지원
손실보전금 수급자도 중·저신용자의 경우 대상

[이코노미21 김창섭]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의 대출한도가 1천만원에서 2천만원으로 늘어나고 지원 대상도 ‘손실보전금 수급자’까지 확대된다. 또 중·저신용 소상공인 특례보증, 브릿지보증도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1월부터 시행 중인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의 대출한도를 확대하는 등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주요 특례보증을 대폭 개편한다고 밝혔다.

‘희망대출플러스’는 매출감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용도에 따라 1~1.5%의 금리로 1천만원까지 대출하는 총 1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이다.

현재 사업자별 ‘희망대출플러스’ 보증금액 한도는 1천만원이었으나 운전자금에 대한 보증한도를 2천만원까지 확대해 소상공인이 금융지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기존에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을 지원받은 중신용 소상공인도 추가로 1천만원 보증 대출이 가능하고 소진공(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희망대출을 지원받은 저신용 소상공인은 지역신보를 통해 추가로 1천만원 한도의 특례보증을 받을 수 있다.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은 1년차 1%대, 2~5년차 CD금리(91물)+1.7%p의 저금리로 지원하고 있으며 17일 기준 10만5590건, 1조552억원을 공급했다.

기존에는 방역지원금 수급자(매출 감소 확인 기준)만 신청 가능했으나 손실보전금 지급개시에 따라 손실보전금 수급자도 중·저신용자의 경우 지원 대상에 추가된다.

또한 ‘중·저신용자 특례보증’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2천만원 한도로 5년간(1년 거치 4년 분할상환) 지원하며 낮은 보증료(1년차 면제, 2~5년차 0.6%)와 3.6% 내외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현재는 방역지원금 수급자에 한해 신청이 가능했으나 이번 개편으로 방역지원금 수급조건을 삭제해 다른 조건 없이 특례보증을 신청할 수 있도록 중·저신용자 전체로 보증대상을 확대했다.

아울러 ‘브릿지보증’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폐업 소상공인의 상환 부담 완화와 재도전 기회 제공을 위해 폐업한 사업자의 보증 만기 시 개인보증으로 전환해 보증을 유지하는 상품으로 17일 기준 9202건, 1984억원을 공급했다.

기존 ‘보증만기 6개월 이내 도래’인 자에 한해 신청할 수 있었으나 보증만기 기한 조건을 삭제해 폐업자 전체가 신청할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이번 특례보증 개편내용은 중·저신용자 특례보증, 브릿지보증의 경우 7월 1일부터, 희망대출플러스는 7월 18일부터 적용되며 관련 내용은 전국 17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상담과 신청이 가능하다. [이코노미21]

‘중·저신용자 특례보증’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2천만원 한도로 5년간(1년 거치 4년 분할상환) 지원하며 낮은 보증료(1년차 면제, 2~5년차 0.6%)와 3.6% 내외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사진=이코노미21
‘중·저신용자 특례보증’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2천만원 한도로 5년간(1년 거치 4년 분할상환) 지원하며 낮은 보증료(1년차 면제, 2~5년차 0.6%)와 3.6% 내외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