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16:43 (화)
정부 “공공기관 강도 높은 자구 노력 필요”...한전 등 성과급 반납
정부 “공공기관 강도 높은 자구 노력 필요”...한전 등 성과급 반납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6.2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운위, 공공기관 임원 성과급 자율 반납 권고
공운위, 해양교통안전공단 기관장 해임 건의

[이코노미21 임호균] 정부의 경영 평가 및 권고에 따라 한국전력공사와 9개 자회사 등 발전 공기업 10곳이 경영진 등의 ‘성과급 반납’을 결정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20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이하 공운위)를 통해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및 후속조치’를 발표하면서 “재무상황이 악화돼 강도 높은 자구 노력이 필요한 공공기관에 대해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권고 대상은 한전과 9개 자회사(남부·동서·서부·남동·중부발전, 한전KPS, 한전KDN,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였다. 이에 한전은 지난 20일 정승일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의 지난해 경영평가 성과급 전액 반납을 결정했다. 또 한전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들도 성과급 50%를 반납하기로 했다.

한국동서발전도 22일 김영문 사장 등 경영진과 1직급 이상 간부들의 성과급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이번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전국 130개 기관 중 유일하게 ‘S(탁월)’ 등급을 받았다.

공운위 평가는 중앙정부 산하 전국 130개 공공기관(준정부기관 포함)을 대상으로 지난해 경영 실적을 종합 평가한 뒤 ∆탁월(S등급) ∆우수(A) ∆양호(B) ∆보통(C) ∆미흡(D) ∆아주 미흡(E) 등 6개 등급을 매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운위는 E 등급을 받았거나 2년 연속 D 등급에 머문 8개 기관 중 현재 재임 중인 해양교통안전공단 기관장에 대해 해임을 건의했다. 나머지 7개 기관은 지난해 말 기준 재임 기간이 6개월 미만이거나 이미 임기가 만료돼 해임 대상에서 제외했다.

D 등급을 받은 기관 중 6개월 이상 재임요건 등을 충족한 LH와 산림복지진흥원, 청소년활동진흥원 등 3개 기관장에 대해서는 경고 조치를 내렸다.

특히 공운위는 한전과 9개 자회사(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수원 한국전력기술 한전KDN 한전KPS)에 대해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했다. 한전은 이번 평가에서 C 등급을 받았다. [이코노미21]

2021년도 경영평가 결과 발표 브리핑 모습. 사진=기재부
2021년도 경영평가 결과 발표 브리핑 모습. 사진=기재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