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5:15 (수)
러시아 104년 만에 채무불이행...“제재로 인한 인위적 디폴트”
러시아 104년 만에 채무불이행...“제재로 인한 인위적 디폴트”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6.2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화표시 국채 이자 약 1억달러 지급 못해
미국, 러시아의 해외 보유 달러화 자산 동결
공식적인 디폴트 선언 당분간 없을 듯
러시아 외환보유고 6400억달러...이자상환 충분

[이코노미21 임호균] 러시아가 결국 104년 만에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졌다.

블룸버그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26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외화표시 국채 이자 약 1억달러(약 1300억원)를 투자자들에게 지급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국채 이자의 지급일은 지난달 27일이었지만 30일의 유예 기간이 있어서 이날 최종 디폴트가 됐다.

러시아가 외화표시 채권에 대해 디폴트를 맞은 것은 볼세비키 혁명 시절인 1918년 채무 변제를 거부한 이후 104년 만에 처음이다.

러시아는 “국채 이자를 지급할 외화가 충분한 데도 제재 때문에 인위적인 디폴트를 맞게 됐다”는 입장이다.

실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미국은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과 금융거래를 금지하고 러시아의 해외 보유 달러화 자산을 동결했다. 다만 채권자들이 러시아로부터 원리금을 받을 수 있도록 5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러시아의 외화 자산을 채무 상환용으로 쓸 수 있게 허용했다. 이 유예 기간이 끝나면서 러시아는 국채 이자를 지급할 방법이 사라졌다.

그러나 러시아가 이날 이자 지급에 실패했지만 공식적인 디폴트 선언은 당분간 없을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블룸버그통신은 “투자자들은 당장 어떤 행동을 취할 필요가 없다”면서 “전쟁 상황을 주시하면서 제재가 완화되기를 바라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금까지 관례상 신용평가회사가 디폴트 여부를 판정해야 하지만 서방의 제재로 러시아 국채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전문가들은 이번 디폴트는 국제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한다. 해외 각지에 동결된 러시아 외화 자산은 제재만 풀리면 이자 상환에 충분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러시아의 외환보유고는 6400억달러 규모다. 현재 러시아가 지고 있는 외화 부채는 400억달러로 이중 외국인이 들고 있는 채권은 200억달러 규모다.

AP통신은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디폴트가 1998년 모라토리엄 당시의 충격을 몰고 오진 않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반면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CNN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러시아 경제 규모가 내년에 8~15%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루블화는 엄청난 희생을 치르면서 인위적으로 떠받쳐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코노미21]

푸틴. 사진=픽사베이
푸틴. 사진=픽사베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