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7:15 (금)
2050년 10가구 중 6가구 자녀 없어...고령자 가구는 크게 늘어
2050년 10가구 중 6가구 자녀 없어...고령자 가구는 크게 늘어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6.2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장래가구추계: 2020~2050년’ 발표
1인가구 증가 등으로 가구수는 2039년에 정점
평균 가구원수 2050년 1.91명까지 감소
2050년 1‧2인가구 증가, 4인가구 급격히 감소

[이코노미21 임호균] 2050년에는 자녀가 있는 가구 수가 급격히 줄어 10가구 중 6가구는 자녀가 없을 전망이다. 또 가구주 연령도 급격히 높아져 65세 이상 가구주가 절반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장래가구추계: 2020~2050년’에 따르면 2020년 총가구는 2073만1000 가구에서 2039년 2387만 가구까지 증가한 후 감소해 2050년에는 2284만 9000 가구에 이를 전망이다.

2020년 총가구는 전년에 비해 2.52% 증가했으나 가구증가율은 점차 감소해 2040년부터는 마이너스로 전환하고 2050년에는 -0.75% 수준으로 예상된다. 또 2020년 평균 가구원수는 2.37명에서 점차 감소해 2050년 1.91명까지 감소할 전망이다. 특히 총인구는 2020년을 정점으로 감소하고 가구는 1인가구 증가 등 가구 분화로 인해 2039년에 정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총가구 및 가구증가율 2000-2050. 출처=통계청
총가구 및 가구증가율 2000-2050. 출처=통계청

2050년까지 1인가구와 부부가구의 비중이 가장 크게 늘고 부부+자녀가구 비중이 가장 많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가구유형은 1인가구(31.2%), 부부+자녀가구(29.3%), 부부가구(16.8%) 등의 순으로 많았으나 2050년에는 1인가구(39.6%), 부부가구(23.3%), 부부+자녀가구(17.1%) 순으로 변화해 자녀가 있는 가구 수가 급격히 줄어들 전망이다.

2020년 가구원수별 가구 비중도 1인가구(31.2%), 2인가구(28.0%), 3인가구(20.3%), 4인가구(15.8%) 순이었으나 2050년에는 1인가구(39.6%), 2인가구(36.2%)는 증가하는 반면 4인가구(6.2%)는 급격하게 감소할 전망이다.

특히 가구주 연령은 2020년 1인가구 중 30대이하의 비중이 36.7%(237만6000 가구)로 가장 높으나 2050년에는 70대이상이 42.9%(388만 가구)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할 전망이다. 가구주 연령은 2020년 1인가구 중 20대의 비중이 18.8%(122만 가구)로 가장 높고 30대 16.8%(109만 가구), 50대 15.8%(103만 가구) 순으로 높았다. 반면에 2050년에는 1인가구 중 70대가 18.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할 전망이다.

2020년 1인가구 중 65세 이상 가구주 비중은 25.0%(162만 가구)에서 2050년 51.6%(467만 가구)로 늘어날 전망이다.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2020년 464만 가구(22.4%)에서 2050년 1137만5000 가구(49.8%)로 2.5배나 증가할 전망이다.

가구주 성별을 보면 2020년 1인가구 중 남자가 49.7%(322만 가구), 여자가 50.3%(326만 가구)를 차지했으나 2050년에는 남자 1인가구 비중은 49.6%로 감소하고 여자 1인가구 비중은 50.4%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