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17:00 (토)
OECD 국가 경제단체 “하반기 경제 전망 비관적”
OECD 국가 경제단체 “하반기 경제 전망 비관적”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7.1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전반적인 경영환경 ‘좋음’ 10%에 불과
‘보통’ 12%→59%, ‘부정적’ 28%→31%
기업투자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 72%→23%
우크라 전쟁으로 자국의 GDP 0.5~1% 하락

[이코노미21 김창섭] 지난해 코로나 기저효과로 장밋빛 경제전망을 제시했던 OECD 국가 경제단체들이 올해 하반기 경제를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특히 절반 이상의 국가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자국의 GDP가 0.5~1% 가량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Business at OECD(BIAC, OECD 경제산업 자문위원회)가 지난 6월 OECD 31개 회원국의 경제단체를 대상으로 한 올해 하반기 세계경제 상황 및 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OECD 국가 경제단체들이 올해 하반기 전반적인 경영환경에 대해 ‘좋음’으로 전망하는 비율은 10%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해 60%에 비해 크게 하락한 수치다.

반면 경영환경을 ‘보통’으로 전망한 비율은 지난해 12%에서 올해 59%로, 경영환경을 부정적(나쁨, 매우 나쁨)으로 보는 비율은 지난해 28%에서 올해 31%로 각각 증가했다. 글로벌 거시경제 상황과 관련해 가장 우려되는 부문으로는 에너지가격 및 공급(74%), 글로벌 공급망 문제(17%) 등이 꼽혔다.

투자에 대한 전망도 악화됐다. 자국 기업투자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강한 증가, 다소 증가)하는 비율은 작년 95%에서 올해 72%로 23%p 하락했다. 투자가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강한 감소, 다소 감소)한 비율은 작년 2%에서 올해 23%로 21%p 늘어 지난해에 비해 올해 투자 전망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OECD 국가 경제단체들은 코로나19 팬데믹 회복 시점에 발발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경제의 타격이 불가피해진 상황에서 공급망 혼란으로 위기가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자국 GDP에 미칠 영향에 대해 응답국의 53%는 자국 GDP가 0.5%~1%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GDP가 1% 이상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는 비율도 18%에 달했다. 응답국의 20%는 아직 정확한 영향을 예측하기 이르다고 답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글로벌 공급망 회복이 늦춰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물가가 상승하는 현 상황이 경제회복에 필요한 자원을 상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컸다. 실제 응답국의 68%가 우크라이나 전쟁이 2% 이상의 높은 인플레이션을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0.5%~2% 사이의 물가 상승을 예상한 응답율은 19%였으며 물가하락을 전망한 국가는 없었다.

또한 응답국의 59%는 앞으로 세계경제 회복을 저해할 위험요인으로 ‘공급망 붕괴’를 지목했다. 특히 이런 공급망 이슈는 가격 혼란(58%)은 물론 산업 생산량의 감소(25%)와 산업별 취약성 강화(14%)로 이어져 산업경쟁력에 차질을 줄 것으로 우려했다.

BIAC은 이에 대해 “아직 수요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쟁으로 인해 비용상승, 생산감소로 이어지는 공급망 붕괴가 나타나며 물가상승 압력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OECD 경제단체들은 지난 12개월 대비 자국에서의 정책개혁 강도에 대해 ‘느린 수준(68%)이라며 세계 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정책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IAC은 경제 회복을 위한 혁신이 지연되는 주요 원인(복수응답)으로 혁신에 대한 정치적 의지/리더십 부족(67%), 느슨한 연정/당파갈등 등 정치적 통합 부족(64%) 등이 지적되었다며 “경제 회복을 위해 강력한 의지와 리더십 하에 친성장 개혁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코노미21]

우크라이나 전쟁이 GDP에 미치는 영향(%). 출처=전국경제인연합회
우크라이나 전쟁이 GDP에 미치는 영향(%). 출처=전국경제인연합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