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17:00 (토)
한국 주도 S/W 모델 ISO·IEC 국제 기술규격으로 제정
한국 주도 S/W 모델 ISO·IEC 국제 기술규격으로 제정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7.1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관련 표준화 프로젝트 추진

[이코노미21 김창섭] 우리나라가 주도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품질모델이 11일 ISO/IEC 국제 기술규격으로 제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우리나라가 주도한 클라우드 서비스 중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oftware as a Service) 품질모델이 11일 ISO(국제표준화기구)·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 국제 기술규격으로 제정됐다”고 밝혔다. 품질모델은 해당 기술이 갖춰야 할 품질특성(성능, 호환성, 사용성 등)의 집합이다.

국제 기술규격(기술시방서)은 사안이 아직 개발 중에 있거나 즉각 합의하기 어려운 기술에 대해 국제표준 대비 간소화된 절차로 제정하는 것이다. 이는 기술발전 속도가 매우 빠른 클라우드 시장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기술규격으로 추진된 것이다. 이번 모델은 클라우드 서비스의 일부인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를 대상으로 해 사안이 아직 개발 중인 경우다.

과기정통부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와 클라우드 산업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의 품질모델 개발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표준화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2020년 IDC(인터넷데이터센터)에 따르면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는 약 64% 차지하고 있다.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는 기존의 소프트웨어와는 다른 클라우드 컴퓨팅의 특징을 품질모델에 반영할 필요가 있었다. 따라서 기존 소프트웨어의 특성에 더해 결합된 자원이용률, 확장성, 접근성, 서비스 측정성, 셀프서비스 지원성 등 클라우드 서비스가 확보해야할 품질특성들을 추가하고 기존 소프트웨어 특성들도 클라우드 특성에 맞게 변경했다.

과기정통부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와 함께 향후 클라우드 서비스의 나머지 영역인 서비스형 플랫폼(PaaS, Platform as a Service) 및 서비스형 인프라(IaaS, Infra as a Service)를 대상으로 모델을 확장하고 그 후 국제 기술규격을 국제표준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원석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 정책관은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산업의 미래는 글로벌 기업과 경쟁 가능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를 신속히 확보하는 것에 달려 있다”면서 “우리가 제시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의 품질모델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만큼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우수한 품질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가 육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코노미21]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