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7:27 (금)
‘빅스탭’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인상
‘빅스탭’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인상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2.07.1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 예적금 금리 최대 0.9%p 인상
우리은행, 예적금 금리 최대 0.8%p 올려

[이코노미21 신만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도 예·적금 금리를 인상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기준금리를 한번에 0.50%p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했다.

하나은행은 13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적금 22종, 예금 8종 등 예적금 총 30종의 기본금리를 오는 14일부터 최대 0.9%p 인상한다고 밝혔다.

상품별 가입기간에 따라 적립식 예금 금리는 0.25%p~0.8%p, 거치식 예금 금리는 0.5%p~0.9%p 인상된다. 주택청약종합저축과 동시에 가입하면 만기에 2배의 금리를 적용 받는 ‘내집마련 더블업 적금’은 0.25%p 올라 1년 만기 금리는 최고 연 5.0%에서 연 5.5%로 오른다.

하나은행의 대표적인 월복리 적금 상품인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 ∆연금하나 월복리 적금의 금리는 1년 만기 기준 최고 3.2%에서 3.7%, 3년 만기 기준 최고 3.5%에서 4%로 0.5%p 각각 인상된다.

또한 매월 원리금을 수령하길 원하는 고객을 위한 ‘행복knowhow연금예금’도 0.9%p 인상돼 1년 만기 기본금리가 최고 연 2.8%로 변경된다. 중도해지를 하더라도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3·6·9 정기예금(1년제 상품)’은 기본금리가 최대 0.85%p 인상돼 연 2.8%가 적용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을 신속하게 반영해 하나은행을 이용하는 손님들의 자산 증대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수신금리 인상을 결정했다”며 “향후에도 시장상황을 모니터링하며 손님 중심의 금리정책을 운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도 이날 14일부터 정기예금 21개와 적금 25개의 금리를 최대 0.8%p 올린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비대면 전용 '우리 첫거래우대 예금' 금리를 최고 연 3.10%에서 3.60%로 인상한다. 그 외 다른 정기예금 금리는 0.25~0.50%p 올린다.

'WON플러스 예금' 등 시장금리에 연동되는 상품도 향후 금리 상승을 반영해 시중은행 최고 금리 수준을 제시할 방침이다. '우리 SUPER주거래 적금'은 최고 연 3.65%에서 4.15%로 '우리 으쓱(ESG) 적금'은 최고 연 2.90%에서 3.70%로 인상한다. 비대면 상품뿐 아니라 영업점에서 판매 중인 적금 상품 대다수도 금리가 0.20~0.80%p 오른다. [이코노미21]

우리은행 본점. 사진=이코노미21
우리은행 본점.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