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9 16:45 (화)
“‘샥스핀’ 먹지 마세요”...영양가 없고 중금속 함유량 많아
“‘샥스핀’ 먹지 마세요”...영양가 없고 중금속 함유량 많아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7.15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어 인식 증진의 날’ 맞아 샥스핀 식용 중단 촉구
세계적으로 매년 1억 마리의 상어가 포획되고 있어
상어 지느러미, 영양적 가치가 달걀보다도 적어

[이코노미21 김창섭] ‘상어 인식 증진의 날’을 맞아 환경단체가 상어 지느러미를 요리 재료로 사용하지 말 것을 주장했다. 보양식으로 알려진 샥스핀은 오히려 달걀보다 영양적 가치가 낮으며 다량의 중금속과 수은을 함유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특히 해양 생태계 파괴, 비윤리적인 포획 방식, 조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 등을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14일 상어 인식 증진의 날(Shark Awareness Day)을 맞아 샥스핀 요리를 판매하는 서울 호텔을 대상으로 샥스핀 요리 판매 중단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1억 마리의 상어가 포획되고 있으며 상어 개체수의 71%가 줄어든 상태다. 환경운동연합은 상어를 포획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해양 생태계 파괴 △비윤리적인 포획 방식 △조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를 지적하고 호텔의 샥스핀 요리 판매 중단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현재 서울 소재 호텔 중 13개 호텔에서 샥스핀 요리를 판매하고 있다. 다만 샥스핀 요리의 판매 계획에 대해 조선호텔앤리조트 계열의 호텔에서는 샥스핀 판매 중단 계획을 마련할 것이며 대체 재료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 외 11개 호텔에서는 향후 판매 계획에 대해 무응답으로 일관했다.

특히 2016년 샥스핀 요리를 더 이상 판매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앰배서더 서울 풀만’은 약속을 어기고 다시 샥스핀 요리를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샥스핀은 몸에 좋은 고급 요리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영양학적으로 큰 가치가 없다. 상어의 지느러미는 불완전 단백질 성분이기 때문에 영양적 가치가 달걀보다도 적다. 오히려 상어 지느러미에는 다량의 중금속과 수은이 함유돼 있다.

해양학자 ‘보리스 웜(Boris Worm)’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매년 1억 마리 정도의 상어가 인간에 의해 포획되고 있다. 상어는 지느러미 외에는 별다른 상품가치가 없기 때문에 포획된 상어는 지느러미만 잘린 채 다시 바다로 버려진다. 상어는 헤엄치지 않으면 숨을 쉴 수 없기 때문에 바다에 버려진 상어는 질식해 죽게 된다. 현재 상어 종의 3분의 1이 멸종위기에 처했으며 50년 전에 비해 개체수가 71% 줄었다.

특히 상어 포획은 해양생태계 파괴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해양생태계 먹이사슬 최상층에 있는 상어가 줄어들면 차순위 포식자의 개체수가 급증한다. 이는 다시 먹이사슬 아래의 해양생물의 멸종으로 개체수 감소로 이어지고 생태계 전반의 균형이 깨지게 된다.

또한 상어를 포획하는 과정에서 선원에 대한 인권침해와 노동착취도 발생한다. 2020년 불법으로 상어를 포획하던 중국 어선 롱싱 629호에서는 선원 3명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선원들은 하루 18시간 이상의 강도 높은 노동을 강요받았으며 몸의 이상증세를 호소해도 별다른 치료를 받지 못했다. 결국 3명의 선원은 모두 사망해 바다에 수장됐다. [이코노미21]

지느러미가 잘려 죽은 상어. 사진=환경운동연합 제공
지느러미가 잘려 죽은 상어. 사진=환경운동연합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