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7:21 (금)
액상형 전자담배 ‘미세먼지 더 많이, 더 멀리’ 배출
액상형 전자담배 ‘미세먼지 더 많이, 더 멀리’ 배출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7.2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 간접흡연 실외 노출평가 실험연구 결과 발표
모든 담배 흡연시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농도 높아져
비흡연자와 흡연자 간 거리 최소 3m 이상 떨어져야

[이코노미21 임호균] 일반 담배 뿐 아니라 전자담배 흡연 시 배출되는 미세먼지 농도도 높게 측정됐으며 특히 액상형 전자담배는 다른 담배에 비해 미세먼지를 더 많이, 더 멀리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자담배에서도 블랙 카본 등 유해 물질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담배 흡연뿐만 아니라 전자담배 사용에 따른 간접흡연 또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청은 국내 최초로 시행된 간접흡연 실외 노출평가 실험연구 결과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 연구는 실외 흡연을 가정해 ‘궐련’, ‘액상형 전자담배’, ‘궐련형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흡연자를 기준으로 각각 3m, 5m, 10m 간격에서 실험을 진행했다. 또 담배 종류별 연기 혹은 에어로졸이 이동하는 것을 카메라로 촬영해 공기 중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PM1.0), 블랙 카본 등을 측정했다. 블랙카본은 불완전 연소시 발생하는 그을음을 말하며 탄소로 구성된 연료가 불완전 연소할 때 발생한다.

실험 결과 모든 담배 제품 흡연자로부터 3m, 5m, 10m 떨어진 곳에서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농도가 해당 담배 제품 흡연·사용 전 농도보다 높았다.

이 중 초미세먼지는 액상형 전자담배, 궐련, 궐련형 전자담배 순으로 높게 나타났고 확산 거리는 액상형 전자담배, 궐련형 전자담배, 궐련 순으로 멀리 퍼졌다. 복합악취 강도는 궐련, 액상형 전자담배, 궐련형 전자담배 순으로 나타나 액상형 또는 궐련형 전자담배가 궐련에 비해 냄새와 불쾌감이 덜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블랙 카본 농도의 경우 전자담배를 포함한 모든 담배 제품 사용 후의 농도가 사용 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공기 중 블랙 카본 농도는 궐련, 액상형 전자담배, 궐련형 전자담배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궐련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냄새 자극(악취)이 덜한 전자담배에서도 블랙 카본 등 유해물질 배출돼 간접흡연에 영향을 주는 것을 의미한다.

흡연 시 풍향에 따른 담배 연기 확산모형을 분석한 결과 2m 이상 떨어져 있을 때 유해 물질 농도가 상당수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비흡연자와 흡연자 간 거리는 최소 3m 이상 떨어지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미풍(1.8m/s) 환경에서 3명의 흡연 및 담배 제품 사용에 따른 담배 연기가 초미세먼지 농도가 대기 기준농도로 감소하는 거리를 분석한 결과 농도의 차이는 있으나 액상형 전자담배와 궐련은 100m 이상까지 대기 기준농도를 초과해 지속 유지됐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10m 이상 거리에서 대기 기준농도 이하로 감소했다. [이코노미21]

실외 흡연 시 미세먼지 확산실험. 출처=연세대학교 환경공해연구소
실외 흡연 시 미세먼지 확산실험. 출처=연세대학교 환경공해연구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