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15:55 (월)
삼성전자, '탄소중립위너상' 및 4년 연속 '에너지 대상' 수상
삼성전자, '탄소중립위너상' 및 4년 연속 '에너지 대상' 수상
  • 이상훈 기획위원
  • 승인 2022.07.2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신설된 '탄소중립위너상' 수상
제품 생애주기별 탄소저감 활동 성과 인정 받아
냉장고, 에어컨 등 8개 제품 '에너지위너상' 수상

[이코노미21 이상훈] 삼성전자는 21일 소비자시민모임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한국에너지공단이 후원하는 '제25회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시상에서 올해 처음 신설된 '탄소중립위너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고상인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포함해 총 8개 제품이 '에너지위너상'을 받았다.

'올해의 에너지위너상'은 에너지 절감 및 고효율 성능이 우수한 제품에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는 기존 '에너지위너' 부문 외에 탄소중립과 관련된 활동과 성과측면에서 우수한 기업 및 제품에 수여하는 '탄소중립위너' 부문이 신설됐다.

삼성전자는 개발, 구매, 제조, 유통, 사용, 수리, 회수·재활용 등 각 밸류체인별로 온실가스 감축과 자원순환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인정 받아 '탄소중립위너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제조공정의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21년 기준 전년 대비 31% 증가), 공정가스 사용량 절감 및 처리효율 향상, 공조 인프라 설비 IoT기술 적용, 공정 에너지 절감 등을 추진했다.

또, 에어컨 고효율 열교환기, 세척력 개선기술, TV 구동칩 고효율 설계 등 주요 제품별 에너지 효율 향상 기술 적용을 통해 2021년 연간 에너지 사용량을 2009년 대비 평균 33% 절감했다.

또한, 2019년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 공급망 프로그램에 가입해 주요 협력회사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모니터링하고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자원순환 측면에서는 제품에 재생 플라스틱 적용을 지속 추진해 2009년 이후 누적 31만톤을 사용했으며, 갤럭시 업사이클링 및 포장박스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활동, 수리 용이성 향상, 폐제품 회수·재활용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고상인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에 '비스포크 냉장고 4도어 키친핏'이 선정돼, 4년 연속 '에너지 대상' 수상 기록을 이어갔다.

에너지 대상을 수상한 '비스포크 냉장고 4도어 키친핏'은 인버터 압축기의 효율과 단열 소재 및 구조를 개선해 소비전력을 기존 모델 대비 13.8% 저감,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취득했다.

이번에 적용한 7세대 인버터 압축기는 구동 부품의 크기를 축소해 기구적 마찰 손실을 줄였고, 동시에 인버터 제어 효율도 개선했다.

또한 진공 단열재의 내부 성형 방식과 흡착제의 성분을 변경해 단열성능을 높이고, 가스켓(도어 패킹) 보강재의 재질을 바꿔 열전도를 크게 줄였다.

'에너지기술상'을 수상한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은 '쿡 센서'의 자동제어 기능으로 요리 온도를 고려하여 끓어 넘치는 것을 방지하고, 불필요한 가열에너지를 최소화함으로써 소비전력량을 36% 절감했다. [이코노미21]

제25회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로고_탄소중립
제25회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로고_탄소중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